광고
광고

연세의대 교수 비대위 " 30일 외래진료·수술 중단"

휴진 참여 여부, 교수들 자율 결정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07:00]

연세의대 교수 비대위 " 30일 외래진료·수술 중단"

휴진 참여 여부, 교수들 자율 결정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4/25 [07:00]

【후생신보】 연세의대 교수들이 이달 30일에 자율적으로 하루 휴진한다.

 

 

연세의대 교수 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안석균)는 24일 오후 7시 서울 서대문구 연세의대 윤인배홀·강남세브란스병원 대강당·용인세브란스병원 대강당에서 임시 전체교수회의를 열어 이같이 결정했다.

 

이날 회의는 연세의대가 참여하고 있는 전국의과대학교수 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회)에서 결정한 교수들의 휴진 등 현 사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세의대 교수 비대위는 전의비회의 결정에 동참해  30일 하루 휴진하고, 이후 상황은 추후 논의하기로 했다.

 

이번 조치는 연세의료원 산하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용인세브란스병원 교수 모두에 해당한다.다만, 휴진 참여 여부는 교수들이 자율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연세의대, 세브란스병원, 강남세브란스병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