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잠실 차병원 난임센터, 15일부터 본격 진료 시작

국내 최초로 최첨단 미성숙난자 체외배양연구센터 오픈, ‘개인 맞춤형 IVF 시대’ 열어
이학천 원장·최동희·신지은·원영빈·최승영·박지은 교수 등 국내 최고 의료진 대거포진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4/09 [11:42]

잠실 차병원 난임센터, 15일부터 본격 진료 시작

국내 최초로 최첨단 미성숙난자 체외배양연구센터 오픈, ‘개인 맞춤형 IVF 시대’ 열어
이학천 원장·최동희·신지은·원영빈·최승영·박지은 교수 등 국내 최고 의료진 대거포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4/09 [11:42]

▲ 잠실 차병원 난임센터는 서울역, 분당, 강남 등에서 임신 성공률 높은 의료진들 위주로 구성됐다. (왼쪽부터 신지은 교수, 박지은 교수, 이학천 원장, 최동희 교수, 원영빈 교수, 최승영 교수)


【후생신보】  차의과학대 잠실 차병원 난임센터가 오는 15일부터 본격 진료를 시작한다. 특히 국내 최초로 최첨단 미성숙난자의 체외배양(IVM) 연구센터를 오픈해 개인 맞춤형 IVF(시험관아기)센터 시대를 열어갈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약 1,000평 규모의 잠실 차병원 난임센터에는 IVF센터, 외래 진료실, 시술실, IVM연구센터, 상담실 등이 들어서며 착상 전 유전검사, 가임력 보존을 위한 난자와 정자를 미리 보관하는 난자·정자뱅킹도 이루어진다.

 

난임센터 의료진은 40대 이상 고령·습관성 유산, IVM 치료 권위자로 불리는 서울역 차병원 이학천 교수와 ‘삼신 할매’라 불리며 1만 5,000 여명 이상의 새 생명을 탄생시킨 최동희 교수, 착상 전 유전자 검사와 첨단시술법으로 높은 임신 성공률을 기록하고 있는 신지은 교수를 비롯해 다낭성 난소증후군과 반복 착상실패 치료전문 원영빈 교수, 가임력 보존과 환자별 맞춤 치료 전문가 최승영 교수, 난소기능저하와 가임력 보존 전문가 박지은 교수 등이 포진했다.   

 

특히 국내에서는 거의 중단되었던 최첨단 미성숙난자의 체외 배양 IVM 연구센터를 파격적으로 배치해 ‘개인 맞춤형 IVF 시대’를 열어갈 예정이다.

 

미성숙난자의 체외 배양 IVM 기술은 1989년 차병원이 세계 최초로 임신과 출산에 성공해 화제를 모았던 기술로 미성숙 난자는 태아가 될 수 없다는 학계 의견을 깨뜨리며 주목받았다.

 

IVM은 과거에는 과배란 유도 주사로 난소가 과자극 될 가능성이 높은 다낭성 난소증후군 환자에게 한정적으로 사용되었지만 최근 배양 기술 및 최첨단 장비가 발달되면서 미성숙 난자의 체외 배양 기술이 재조명돼 다낭성 난소증후군 환자 뿐 만 아니라 반복적 착상실패로 고통 받는 환자들이나 난자의 질이 좋지 않아 임신에 어려움을 겪는 경우 등 다양한 원인의 난임 해결 방법으로 대두되고 있다.

 

세계의 많은 난임학자들과 시험관아기센터에서 이 기술을 도입해 연구하고 있으며 2022년 미국 생식의학회도 미성숙난자의 체외배양 IVM 기술을 하나의 새로운 방식으로 인정했다.  

 

임신 성공률을 높이는데 한 축을 담당하고 있는 난임 연구실도 20년 이상의 베테랑 연구원들이 교수들과 손발을 맞춰 세계 최고 수준의 임신 성공률을 이어갈 예정이다.

 

난임의학연구실에서는 정자검사(특수검사, 컴퓨터분석), 인공수정, 미세정자주입시술, 레이저 보조부화술, 난자 및 수정란 동결, 일반정자 및 고환정자동결, 착상전유전자시술을 수행한다.

 

전 세계적인 난임 원인으로 꼽히는 난소기능 저하와 원인불명의 반복착상 실패 환자를 위해 성숙 정자 선별 정자주입술(PICSI), 정자형태 선별 정자주입술(IMSI), 난자 방추사 관찰 정자주입술(Polscope ICSI), 난자 및 배아 활성화 등 최신 난임 보조생식술 기법을 적용해 운영할 예정이다.

 

잠실 차병원 난임센터는 어느 공간에서나 편안하게 진료받을 수 있도록 센터 내부 전체를 곡선을 이용해 디자인했으며 세계 최고 디자이너인 알렉산드로 멘디니의 디자인과 따뜻한 색감을 사용해 환자를 위해 포근하고 따뜻한 색감으로 공간을 구성했다.

 

잠실 차병원 이학천 원장은 “잠실 차병원 난임센터는 임신 성공률이 높은 차병원의 모든 성공 노하우를 담았다”며 “기존 시험관아기 시술은 물론 최첨단 IVM 시술 등 모든 새로운 방법 등을 도입했다”고 밝혔다.

 

특히 “고령 임신, 반복적 착상 실패, 습관성 유산, 다낭성 난소증후군 등의 난치성 난임은 물론, 난자∙정자∙배아 보관과 같은 미래 임신 계획까지 개개인의 문제에 맞춘 개인 맞춤형 시험관센터(IVF)시대를 통해 난임 부부의 임신과 출산을 이루어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올해 64주년을 맞은 차병원은 1989년 세계 최초로 미성숙 난자의 임신과 출산에 성공한 이후 1998년 유리화 난자동결법(난자급속냉동방식)을 개발해 임신과 출산에 성공, 이를 바탕으로 1999년에는 세계 최초로 난자은행을 설립해 주목받았다. 

 

또한 난자은행에 부정적이던 세계생식의학회도 2014년 하와이 미국생식의학회가 난자은행은 더 이상 실험적인 단계가 아니며 가임력 보존을 위해 추천된다고 인용한 이후 급속도로 발전하기 시작했다. 

 

이번에 오픈하는 잠실과 강남, 서울역, 분당, 대구, 일산 등 국내에 6개 기관을 비롯해 호주에 26개의 난임센터가 있으며 지난해 한 해에만 국내 출생아의 5%가 차병원 난임센터를 통해 태어났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