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 대통령, 박단 전공의 대표와 2시간 20분 간 면담

현 의료체계 문제점 경청 전공의의 처우와 근무여건 개선 의견 교환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04 [20:01]

윤 대통령, 박단 전공의 대표와 2시간 20분 간 면담

현 의료체계 문제점 경청 전공의의 처우와 근무여건 개선 의견 교환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4/04 [20:01]

【후생신보】 윤석열 대통령은 4일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단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 비상대책위원장과 면담했다.

 

대통령실 김수경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에서 "윤 대통령은 오늘 용산 대통령실에서 박 비대위원장을 오후 2시부터 4시 15분까지 만났다"며 "박 비대위원장은 전공의들의 의견을 대통령에게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어 "특히 박 비대위원장은 전공의의 열악한 처우와 근무 여건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고, 대통령은 이를 경청했다"며 "윤 대통령은 의사 증원에 대한 전공의 입장을 충분히 존중키로 했다"고 강조했다.

 

한편 박 비대위원장은 이날 면담에 앞서 내부 공지를 통해 "이번 만남은 대통령이 나오는 것이라 4월 10일 총선 전에 한 번쯤 전공의 입장을 직접 전달하고 해결을 시도해 볼 가치는 있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지난 2월 20일 대전협은 '정부는 잘못된 정책을 철회하고 비민주적인 탄압을 중단하십시오'라는 제목의 성명에서 7가지 요구사항을 내세웠다.

 

요구사항은 ▲필수의료 정책 패키지 및 의대 증원 계획 전면 백지화 ▲과학적 의사 수급 추계 기구 설치 ▲수련병원의 전문의 인력 채용 확대 ▲불가항력적 의료사고에 대한 법적 부담 완화 ▲전공의 수련환경 개선 ▲전공의 대상 부당한 명령 전면 철회 ▲업무개시명령 전면 폐지 등이다.

 

박 비대위원장은 이 공지에서 "총회에서 말씀드린 바와 같이 최종 결정은 전체 투표로 진행하겠다"며 대전협 차원의 행동을 투표에 부칠 것을 예고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