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분당제생병원, 세계 어린이들에게 새 희망 선물

‘다리파트너스’ 의료비 지원으로 요도·음낭 기형 몽골 아이들 복합 질환 수술 성공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6 [09:18]

분당제생병원, 세계 어린이들에게 새 희망 선물

‘다리파트너스’ 의료비 지원으로 요도·음낭 기형 몽골 아이들 복합 질환 수술 성공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3/26 [09:18]

▲ 왼쪽에서 4번째부터 김보현 다리파트너스 대표와 나화엽 분당제생병원장, 손정환 비뇨의학과 과장.


【후생신보】  분당제생병원이 한국을 넘어 세계 어린이들에게 미래 희망을 선물하고 있다.

 

분당제생병원(병원장 나화엽)은 몽골 국적의 31개월 된 쌍둥이 남자 아이 우느만다흐 울렘즈, 우느바드라흐 울렘즈 군의 선천성 요도하열과 음낭기형 수술을 다리파트너스의 도움으로 성공리에 마쳤다고 밝혔다. 

 

울렘즈 형제는 비뇨기 수술의 권위자인 비뇨의학과 손정환 과장의 집도로 3월 12~13일 양일간 요도하열, 음낭기형 수술을 받고 25일 퇴원한다. 

 

한국에서 요도 기형 수술은 6개월에서 18개월 사이에 수술받는 것이 일반적이나 쌍둥이는 31개월로 수술 시기를 많이 넘긴 상태로 수술이 시급한 상태였으나 몽골에서는 나이가 어리고 수술이 복잡해 치료가 불가능하다는 판정을 받았다. 

 

또한 부모는 몽골에서 월수입이 약 70만 원으로 현지에서도 생활고를 겪고 있어 해외에서 받는 치료에 대한 비용을 조달하는 것이 불가능했다. 

 

다행히 쌍둥이 부모는 지난해 12월 해외환자 유치를 위해 몽골을 방문한 분당제생병원 의료진을 만나게 되어 한국의 국제 나눔 의료 지원 사업을 통해 도움을 받고자 했다. 

 

이에 인플루언서이며 K뷰티 확산에 기여하고 있는 ‘다리파트너스’ 김보현 대표와 연결되어 SNS 온라인 자선행사를 통해 수술비를 마련할 수 있었다. 

 

환자 부모는 “아이들은 두 명 모두 똑같이 선천적인 요도하열 진단을 받았지만 몽골에서는 기형이 심하고 수술이 복잡해서 치료할 수 없어 낙심하고 있을 때 지난해 12월에 분당제생병원 손정환 과장님의 무료 진료 상담을 받고 한국에서 치료가 가능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아이들이 건강해질 수 있다는 생각에 너무 기뻤다”며 “수술해 주신 손정환 과장님과 함께 힘써주신 모든 의료진께 감사드리며 무엇보다 치료비를 기부해 치료받을 수 있게 도와주신‘다리파트너스’ 김보현 대표님께 정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수술 집도의인 손정환 과장은 “다년간 비뇨기과 의사로서 수술을 집도했지만 요도 기형과 음낭 기형 두 가지 질환을 모두 가지고 있는 경우는 한국에서도 매우 드문 사례”라며 “정상적인 배뇨와 성기 외형 회복을 위해서 섬세한 술기가 필요한 까다로운 수술이었지만 성공적으로 끝나 아이들이 앞으로 밝게 잘 자랄 수 있어 기쁘다”고 전했다.

 

나화엽 병원장은 “환자들이 좋은 기회를 얻어 몽골에서는 할 수 없고 한국에서도 쉽지 않은 질환이지만 수술이 매우 잘 되었고 잘 회복이 되어서 아이들의 미래에 희망을 선물한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한편 러시아 및 CIS 국가에 K-Beauty 확산에 기여하고 있는 ‘다리파트너스’를 이끄는 김보현 대표는 “작년 온라인 자선행사를 진행해 모금된 1,000만 원을 해외 소외계층 환아 치료에 써달라고 분당제생병원에 기부했다”며 “선정된 몽골 쌍둥이 환아가 수술 후 회복되어 가고 있는 모습을 직접 보고 매우 기쁘며 자선행사에 동참한 분들에게 이 소식 전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