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정부, 의대증원 수도권 20%·비수도권 80% 배정

"지역의 소규모 의대를 중심으로 증원이 이뤄질 것"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3/14 [17:53]

정부, 의대증원 수도권 20%·비수도권 80% 배정

"지역의 소규모 의대를 중심으로 증원이 이뤄질 것"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3/14 [17:53]

【후생신보】 정부는 2000명으로 증원한 2025년 의과대학 정원을 각 의대에 배정하는 작업을 조만간 마무리할 것이라고 14일 밝혔다.

 

의료계가 의대 증원에 반발하고 있지만, 정부의 의료 개혁 방침에 따라 의대 정원 배분에 대한 기본 계획을 원안대로 추진하겠다는 것이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의료 개혁을 위해 의대 정원을 증원해야 한다는 기본 방침에는 변함이 없다”며 “이에 따라 후속 대책을 흔들림 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역 간 의료격차 해소와 필수 의료 강화를 위해 의대 정원을 늘리고, 거점병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해 이른바 ‘빅5’ 병원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는 것을 골자로 한 의료 개혁을 추진 중이다.

 

이에 따라 정부는 증원한 의대 증원을 수도권에 20%, 비수도권에는 80% 정도로 배분할 것으로 알려졌다.

 

지방 거점대학 의대의 경쟁력을 확실하게 키우고, 의대 정원이 상대적으로 적은 대학의 정원을 늘려서 경쟁력을 갖도록 하겠다는 의도다.

 

이 관계자는 "전국 40개 의과대학에서 입학 정원이 50명 미만인 의대가 17개에 달한다"면서 "17개 의대는 대학이라고 하기 힘들 정도로 규모가 안 나오는데 이들 소규모 의대를 중심으로 증원이 이뤄질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와 함께 지역 의료기관이 우수한 인력을 확보할 수 있도록 의대 지역인재전형 비율을 현행보다 대폭 올리는 방안도 확정할 것으로 전해졌다.

 

정부는 교육부 주도로 이같이 의료 개혁 작업의 원칙을 정한 뒤 내달 마무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의대정원, 의대증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