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키메스 2024 개막 “더 나은 삶, 더 나은 미래 준비”

수출상담회까지 마련…국내 기업 해외 판로 개척 적극 지원
40개국 140개사 바이어 참여…1,000만 달러 규모 수출 계약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14 [14:14]

키메스 2024 개막 “더 나은 삶, 더 나은 미래 준비”

수출상담회까지 마련…국내 기업 해외 판로 개척 적극 지원
40개국 140개사 바이어 참여…1,000만 달러 규모 수출 계약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3/14 [14:14]


【후생신보】  융복합 의료산업의 미래를 보여줄 국내 최대 의료산업 전시회가 막을 올렸다.

 

제39회 국제의료기기·병원설비전시회 ‘키메스2024(KIMES 2024)’가 오늘(14일) ‘더 나은 삶, 더 나은 미래’를 주제로 코엑스 전시장 1, 3층 전관에서 4일간 대장정을 시작했다.

 

‘키메스 2024’는 한국이앤엑스(대표 김정조)와 한국의료기기협동조합(이사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회장 김영민)가 공동주최하고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KOTRA, 한국보건산업진흥원, 대한의사협회, 대한병원협회, 한국여자의사회, 대한간호협회, 한국의료기기유통협회, 대한의공협회, 의학신문사 등 관련 기관 및 단체가 후원한다.

 

나흘간 전시회에는 영상진단장비 관련 참가업체인 삼성전자, DK메디칼시스템, 리스템, LG전자, SG헬스케어, 디알젬, 디알텍, 제노레이, 알피니언과 GE Healthcare, PHILIPS 등 글로벌 기업이 참가하고 헬스케어 관련 업체인 인바디, 셀바스헬스케어도 참가한다.

 

또한 의료정보 관련 업체인 비트 컴퓨터, 유비케어, 이지스헬스케어, 세나클소프트를 비롯해 한신메디칼, 휴온스메디텍(소독기), 대성마리프, 스트라텍(물리치료기), 클래시스, 하이로닉, 루트로닉(레이저치료기) 등 국내외 의료산업의 대표기업들이 참가하며 진화하고 있는 의료산업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특히 웨이센, 뷰노, 디알텍 등이 소개하는AI 융복합 차세대 의료솔루션 기술도 선보이는 등 미래 의료기술의 발전 방향을 엿볼 수 있으며 국내·외 1,350 여 개 제조사가 참가해 융복합 의료기기, 병원설비, 의료정보시스템, 헬스케어·재활기기, 의료 관련 용품 등 3만 5,000여 점을 전시 소개한다.

 

▶ 새로운 의료 트렌드와 비즈니스 환경 위한 다양한 행사 준비

 

‘키메스 2024’ 현장에는 시너지를 더하는 다양한 부대행사도 마련됐다. 코엑스 컨퍼런스센터에서는 미래 의료산업을 전망하고 대응하는 의료 트렌드 세미나, 의료기술 세미나, 해외시장 개척 세미나, 개원의를 위한 창업&컨설팅 세미나, 스마트 헬스케어 세미나, 의료정책 설명회 및 인허가 관련 세미나를 개최해 다양한 주제의 전문 의료정보를 제공한다.

 

또한 대한방사선사협회 서울특별시회와 대한물리치료사협회 서울특별시회는 이수(연수) 평점을 부여하는 국제 학술대회를 전시 기간에 코엑스 전시장 오디토리움과 컨퍼런스센터(남4층)에서 개최한다.

 

▶ 온·오프라인 수출상담회(GMEP)로 국내기업 해외 판로 개척 지원

 

‘키메스 2024’는 KOTRA와 함께 ‘2024 글로벌 의료기기 수출상담회(GMEP)’를 오프라인으로 개최해 국내기업의 판로개척 역시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GMEP는 KOTRA가 주관하는 의료바이오 분야의 대표적인 융복합 상담회로서 ‘키메스 2024’ 전시 기간에 14일부터 2일간 코엑스 전시장 Platz홀(2층) 및 전시장 전역에서 진행한다.

 

수출상담회에는 국내 기업 320 여개 사와 40개국 140개 사의 해외 바이어가 모여 상담을 진행하는 글로벌 네트워킹의 장이 마련된다.

 

특히 이번 행사의 주목할 만한 점은 전년 대비 2배 이상 증가한 수출계약 체결 성과에 있다. 14일 진행되는 계약 체결식에서는 로봇수술기기, 영상진단기기 등 다양한 품목으로 총1,000만 달러 규모로 17건의 수출계약이 체결될 예정이다.

 

▶ 로봇수술기기 등 1,000만 달러 규모 수출계약 체결 예정

 

전시회 개장 시간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이며(단, 일요일은 오후 5시까지) 의료관계인의 원활한 방문을 위해 주말에도 열린다. 

 

한편 개막식에는 ▲김혜진 보건복지부 기획조정실장 ▲이용필 산업통상자원부 첨단산업정책국장 ▲성홍모 식품의약품안전처 의료기기정책과장 ▲정외영 KOTRA 혁신성장본부장 ▲차순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원장 ▲양진영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차상훈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 ▲김태영 한국의료기기안전정보원 원장 ▲안성일 한국기계전기전자시험연구원 원장 ▲김법민 범부처전주기의료기기연구개발사업단 단장 ▲원강수 원주시 시장 ▲이정근 대한의사협회 회장 직무대행 ▲백현욱 한국여자의사회 회장 ▲이규백 대한의용생체공학회 회장 ▲차병열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센터장 ▲신동진 한국의료기기유통협회 회장 ▲강준봉 대한의공협회 회장 ▲안제모 한국치과의료기기산업협회 회장 ▲포모사 루 대만의료기기협회 회장 ▲박연준 의학신문사 회장 ▲김충한 한국이앤엑스 회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협동조합 이사장 ▲김영민 한국의료기기산업협회 회장 등 23명의 주요 인사가 참여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