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의협 “대리수술 무관용 원칙 엄중 대응…예외 없다”

인천 이어 광주 척추전문병원 대리수술 의혹…중윤위 징계 심의·검찰 고발 등 조치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09 [13:39]

의협 “대리수술 무관용 원칙 엄중 대응…예외 없다”

인천 이어 광주 척추전문병원 대리수술 의혹…중윤위 징계 심의·검찰 고발 등 조치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6/09 [13:39]

【후생신보】  의협이 대리수술에 대해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 대처할 것이라며 예외가 없음을 분명히 했다. 특히 내부 감시를 강화해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이필수)는 2018년 발생한 광주 척추전문병원의 대리수술 의혹이 최근 언론을 통해 보도된 것과 관련, 강한 유감을 표명하고 최근 인천 대리수술 사건 때와 같이 무관용 원칙에 입각해 엄중 대응하겠다고 8일 밝혔다.

 

언론보도에 따르면 광주경찰청에서 해당 병원 관계자의 제보를 통해 원내 CCTV를 확보, 영상을 확인한 결과 의사가 아닌 간호조무사가 대리 수술 등 의료행위에 참여한 정황이 드러났다.

 

이에 의협은 “일부 의사의 비윤리적이고 비상식적인 판단으로 행해진 대리수술이 또다시 발생했다는 소식에 대해 의료계 또한 상당한 충격을 금치 못하고 있다”며 “특히나 의사가 아닌 사람의 의료행위는 환자에게 심각한 위해를 끼칠 수 있어 대리수술을 주도하거나 알고도 묵과했다면 이는 의사의 명분에 반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특히 “이번 사안은 동료 의사가 내부고발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 이상은 동료라 하더라도 비윤적리적인 의료행위에 가담한다면 간과하지 않고 고발해 자체 정화를 강화해야 한다”며 “직종 내 내부 감시를 강화해 국민 신뢰를 회복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대리수술 의혹 관련해 의협은 먼저 해당 병원과 광주광역시의사회에 공문을 보내 사실 관계 확인을 요청하는 등 자체 진상조사에 나섰다.

 

이를 통해 무면허 의료행위 방조 등 의료법 위반행위와 의사윤리 위배 사실이 확인되면 즉시 해당 회원에 대해 중앙윤리위원회 징계심의를 요청하고 검찰에 고발하는 등 신속히 조치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보다 면밀한 조사 및 평가를 위해 광주시의사회 전문가평가단에 이 사건에 대한 심의조사를 의뢰했다.

 

박수현 의협 홍보이사 겸 대변인은 “의료현장에서 무자격자·무면허자의 의료행위는 의사와 환자 사이의 신뢰를 무너뜨리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일”이라며 “연이은 대리수술 사건으로 국민들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특히 그는 “일부 부도덕한 의사의 행위에 대해 의협은 중앙윤리위원회와 전문가평가제추진단, 자율정화특별위원회 등을 통해 유사한 불법 행위에 즉각 면밀히 대처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의협은 지난달 24일 대리수술 의혹이 있는 인천 척추전문병원 대표원장과 의료기관 관계자들을 ‘보건범죄 단속에 관한 특별조치법’ 위반 혐의로 대검찰청에 고발하고, 대표원장을 중앙윤리위원회에 회부한 바 있다.

개대집 21/06/09 [14:43] 수정 삭제  
  척추병원들 대리수술 하루 이틀 이야기인가 수술방 cctv 의사협회가 왜 반대한는지 이제 이유를 알겠지 다 반대하는 이유가 있는거냐 수술방 cctv 만들면 그동안 해먹던거 다 털리니 성형외과 피부과 신경외과 정형외과 다수 병원들 전부 의료법 위반으로 구속되니 개원가 대표단체 의협 쫄아서 그러는거야 몬 환자인권은 언제부터 의사 니들이 환자인권을 챙겼다고 히포크라테스 정신에 실천좀 해봐라 장사꾼 고만하고 의술은 인술이 먼저되야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