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인하대병원, 美 유타대와 글로벌 의료혁신 생태계 조성 MOU

생명과학과 의료기술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가속화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6/02 [16:44]

인하대병원, 美 유타대와 글로벌 의료혁신 생태계 조성 MOU

생명과학과 의료기술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 가속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6/02 [16:44]

【후생신보】 인하대병원이 미국 유타대학교 의료혁신센터, 유타대학교 아시아 캠퍼스와 ‘글로벌 의료혁신 생태계 조성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식은 지난 1일 오전 인하대병원 3층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 유타대 그레고리 힐(Gregory Hill) 아시아캠퍼스 대표, 유타대 버나드 파슬(Bernhard Fassl) 의료혁신센터장 등 관계자 10여 명이 참석했다.

 

유타대는 스타트업과 혁신, 경제 생산량 관련 각종 지표에서 글로벌 최상위 대학으로 꼽힌다. 의료혁신센터는 미국 대학 의료센터 중 서비스 품질 1위에 선정된 바 있으며, 아시아캠퍼스는 인천 송도에 위치하고 있다.

 

세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생명과학과 의료기술 스타트업 생태계 구축을 가속화하고, 해당 분야에 대한 한국과 미국의 가교 역할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특히 글로벌 수요가 늘고 있는 생명과학 및 의료기술 스타트업 분야에 대한 성장 촉진에 노력할 예정이다.

 

세부적으로는 ▶신시장 개척을 위한 인프라, 비즈니스 상담 및 멘토링 ▶생명과학 및 의료기술 프로젝트 분야 기업가 및 연구원 교류 ▶스타트업 모범사례 공유를 통한 개방형 커뮤니케이션 창구 구축 ▶공동 교육 커리큘럼과 교육 행사 개발 ▶해외 진출을 위한 미국식품의약국(FDA) 승인 지원 등에 함께 힘쓴다.

 

인하대병원 김영모 병원장은 “이번 유타대와의 협약으로 장차 국내 생명과학 및 의료기술 스타트업 분야의 발전이 지역 내에서 더욱 견고하게 뿌리내릴 수 있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인하대병원은 최근 청라의료복합타운 사업자 공모에 ‘인하대국제병원 컨소시엄’으로 참여했다. 유타대는 일부 계획안을 함께 추진하기로 했으며, 인하대 주도로 가천대, 인천대 역시 디지털 바이오메디컬 사업단지 조성에 협력하기로 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