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건양대병원 외과, 로봇수술 500례 돌파

암 질환을 비롯한 각종 외과적 수술에 최적화

윤병기 기자 yoon70@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6/25 [14:43]

건양대병원 외과, 로봇수술 500례 돌파

암 질환을 비롯한 각종 외과적 수술에 최적화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6/25 [14:43]

【후생신보】 건양대병원 외과팀이 다빈치 로봇수술 500례를 돌파했다고 25일 밝혔다.

 

수술 종류로는 위암, 대장암, 간담도암, 유방암, 갑상선암 모두 로봇수술을 시행하였으며 암 질환을 비롯한 각종 외과적 질환에 대해 로봇수술이 골고루 이루어졌다. 특히 갑상선암 절제술 시 목에 상처를 내지 않고 겨드랑이와 가슴부위 절개를 통해 수술하는 ‘바바(BABA) 갑상선 수술을 지역 최초로 성공했고, 최근에는 중부권 최초로 진행성 담낭암 환자의 ‘확대담낭절제술’을 성공적으로 시행하기도 했다.

 

500례의 로봇수술을 집도하면서 큰 합병증 없이 안전하게 수술을 시행했으며, 배꼽 부위 하나의 절개창으로 수술하는 단일공 SP 수술로 수술영역을 확대하여 로봇수술 미용적 측면과 치료 만족도를 크게 높였다.

 

암 등 각종 외과적 질환은 복잡하고 세밀한 수술을 필요로 하는 경우가 많은데, 로봇수술은 장기의 깊은 곳까지 섬세하게 수술할 수 있어 출혈과 합병증을 줄일 수 있으며, 작은 절개부위는 수술 후 빠른 회복과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된다.

 

건양대병원 외과 이상억 교수는 “로봇수술에 최적화된 시스템을 구축하고 집도의와 마취의, 간호사 등 구성원들의 팀워크가 이번 성과의 원동력”이라며, “앞으로도 로봇수술에 적용할 수 있는 외과적 질환 확대와 연구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