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은평성모병원, 로봇수술 3,000례 달성ⵈ암·장기이식 적용 활성화

개원 5년 만에 성과…국내 최초 뇌사자 신장 로봇이식 성공 등 로봇수술 술기 발전 선도

이상철 기자 kslee@whosaeng.com | 기사입력 2024/06/25 [14:13]

은평성모병원, 로봇수술 3,000례 달성ⵈ암·장기이식 적용 활성화

개원 5년 만에 성과…국내 최초 뇌사자 신장 로봇이식 성공 등 로봇수술 술기 발전 선도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6/25 [14:13]

▲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 의료진이 로봇수술 3,000례 달성 기념식에서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후생신보】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병원장 배시현)이 로봇수술 3,000례를 달성했다. 암, 장기이식을 비롯한 고난도 영역으로의 수술 분야 확장을 통해 개원 5년 만에 이룬 성과다.

 

특히 국내 최초로 뇌사장 신장 로봇이식 성공 등 국내 로봇수술 술기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2023년 3월 24일 수술 2,000례를 달성한 은평성모병원 로봇수술센터는 연간 800 여 건의 수술 시행이라는 뚜렷한 성장세를 바탕으로 단기간에 3,000례(2024년 6월 10일 기준)에 도달하며 수도권 서북부 로봇수술 거점병원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고 있다.

 

최첨단 4세대 로봇수술기 2대를 운영하며 고난도, 중증질환 분야 적용에 집중하고 있는 은평성모병원은 산부인과의 부인암, 자궁질환, 비뇨의학과의 신장암, 방광암 및 전립선암 분야를 비롯해 이비인후과의 두경부암, 갑상선암 구강 수술, 외과의 위암, 식도암, 대장암 분야 등으로 점차 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최근에는 혈관이식외과에서 국내 최초로 뇌사자 공여 신장 및 생체 신장을 로봇으로 이식하는데 연이어 성공했으며 심장혈관흉부외과에서는 폐암 환자에 대한 로봇 폐엽절제술을 시행하는 등 술기 발전을 선도하고 있다.

 

총 3,000례의 수술 중 임상과별 다빈도 수술질환을 살펴보면 산부인과에서는 자궁근종절제술, 자궁 전 절제술, 난소낭종 절제술 순으로 많았고 비뇨의학과에서는 근치적 전립선절제술, 신장 부분 절제술을 많이 시행했다.

 

외과는 담낭 절제술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갑상선 절제술, 위 절제술, 결장·직장 절제술, 식도 절제술이 뒤를 이었다. 이비인후과는 구강과 귀 뒤를 통해 접근하는 두경부암 수술, 구강 갑상선 수술 순이었다.

 

남궁정 로봇수술센터장(산부인과)은 “로봇을 이용한 수술은 선명한 수술시야의 확보 및 미세하고 정교한 수술기구 조작을 바탕으로 안전하고 정밀한 수술을 시행하는데 도움이 될 뿐만 아니라 최소한의 절개로 환자의 빠른 회복을 돕는 등 다양한 장점을 지닌다”면서 “특히, 암 환자, 가임력 보존이 필요한 환자에서는 장점이 극대화될 수 있기 때문에 다학제 협진과 체계적인 치료계획 수립을 통해 술기를 더욱 발전시키는데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은평성모병원은 로봇수술 3000례 달성을 기념해 지난 24일 대강당에서 배시현 병원장, 남궁정 로봇수술센터장을 비롯한 의료진과 교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기념식을 개최하고 그동안의 수술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발전 방향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