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대구가톨릭의대 신임희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11:11]

대구가톨릭의대 신임희 교수,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5/27 [11:11]

▲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한 신임희 교수(오른쪽)가 정은영 보건산업정책국장과 포즈를 취하고 있다.


【후생신보】  신임희 대구가톨릭의대 의학통계학교실 교수가 지난 22일 서울 동대문 디자인 프라자(서울-온 화상 스튜디오)에서 개최된 ‘2024 세계 임상시험의 날 기념 행사’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세계 임상시험의 날’은 영국 해군 군의관 제임스 린드가 항해 중 괴혈병을 치료하기 위해 1747년 5월 20일 선원들을 대상으로 최초의 근대적 임상시험을 실시한 것을 기념해 지정된 날이며, 전 세계에서 이날을 기념하고 있다.

 

이번 기념 행사에는 보건복지부 정은영 보건산업정책국장,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박인석 이사장, 국내 주요 제약사 및 병원 관계자와 환자 단체 관계자들이 참여했다.

 

특히 임상시험 발전에 기여한 관계자를 격려하고 유공자들에 대한 정부 포상이 진행되었는데 그 가운데 임상시험 및 임상연구 분야에서 국내외적으로 전문성과 선도적 리더십을 발휘하고 있는 신임희 교수가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이와함께 이어진 주제 강연에서는 신 교수는 유공자 대표로 ‘임상데이터와 거버넌스: 데이터 표준화’에 대한 발표를 진행하며 임상시험 전 과정의 가치를 높이기 위한 데이터의 중요성과 이를 위한 데이터 품질 및 원스톱 솔루션 거버넌스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신 교수는 “세계 임상시험의 날 기념 행사에서 표창을 받게 되어 더욱 감사하고 의미있게 생각한다”며 “데이터 혁신 시대에 발 맞추어 앞으로도 임상데이터 표준화 스트림라인 거버넌스 및 데이터 클러스터 구축으로 한국이 글로벌 임상연구의 허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신임희 교수는 국내의 유일한 하버드 MRCT 운영위원이다. 또한, CDISC K3C회장으로서 한국에서 CDISC Interchange를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이밖에 식약처의 중앙약사심의위원 및 의료기기 임상통계전문위원, 대한의학회 중앙임상시험심사위원회 상임위원 및 운영위원, KAIRB 학술이사 및 학술위원장, 보건복지부 IRB 평가인증심사위원 및 평가단장을 맡고 있으며 국가임상시험지원재단 교육 활동을 비롯해 WHO SIDCER-FERCAP 한국 대표와 AAHRPP 국제실사위원으로서 적극적인 활동을 펼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