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입셀, 골관절염 치료제 ‘뮤콘’ 일본 시장 진출 ‘가속’

쇼난 아이파크·카마쿠라 종합병원과 협력 통한 글로벌 시장 확대 나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18:07]

입셀, 골관절염 치료제 ‘뮤콘’ 일본 시장 진출 ‘가속’

쇼난 아이파크·카마쿠라 종합병원과 협력 통한 글로벌 시장 확대 나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5/10 [18:07]

▲ 입셀 주지현 대표(왼쪽부터 두번째)가 카마쿠라 종합병원 고바야시 병원장(가운데) 및 임원진과 임상시험 추진 계획을 논의하고 있다.


【후생신보】  국내 유도만능줄기세포 플랫폼 기업 입셀(대표 주지현)이 핵심 파이프라인인 골관절염 세포치료제 ‘뮤콘(MIUChon)’의 일본 진출을 위한 발걸음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입셀은 지난 9일 일본 쇼난 아이파크 주최로 카마쿠라 종합병원과 함께 일본 내 골관절염 환자를 대상으로 한 뮤콘 임상시험 진행에 대해 논의했다고 밝혔다.

 

일본은 세계 최초로 유도만능줄기세포(iPSC)를 개발한 국가이자 다양한 iPSC 유래 세포치료제에 대한 20건 이상의 임상시험이 진행된 곳이기도 하다.

 

현재 입셀은 뮤콘의 국내 임상 진입과 함께 일본을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에서의 입셀의 기술력과 제품에 대한 임상 결과를 확보할 계획이다.

 

이날 논의에서 카마쿠라 종합병원 고바야시 병원장은 “골관절염 시장은 일본 뿐 만 아니라 전 세계적으로 큰 시장이다”라며 “한국의 대표 유도만능줄기세포 기업인 입셀의 뮤콘 임상시험에 적극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입셀 주지현 대표는 “입셀은 쇼난 아이파크와 카마쿠라 종합병원을 중심으로 일본 시장 진출을 계획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적극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나가자”고 강조했다.

 

▲ 입셀 주지현 대표(왼쪽부터 두번째)와 남유준 CTO(왼쪽부터 네번째)가 일본 카마쿠라 종합병원 고바야시 병원장(왼쪽부터 세번째) 및 관계자들과 임상시험 추진 계획 논의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또한 입셀은 지난 8일에도 중소벤처기업부와 쇼난 아이파크가 공동 주최한 ‘한일 바이오 매칭 데이’에 참여해 일본 내 다국적 제약사와의 협업 및 협력 관계 구축을 논의했다.

 

올해 내 쇼난 아이파크 입주를 기반으로 일본 내 임상시험 및 다양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특히 주지현 대표는 중소벤처기업부 오영주 장관과 함께 ‘한일 비즈니스 간담회’에도 참석해 현지 업체들과의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한편 입셀은 이번 협력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뮤콘의 임상 결과를 확보하고 기술력을 알리는 데 집중할 계획이다.

 

▲ 입셀 주지현 대표(왼쪽부터 두번째)와 남유준 CTO(왼쪽부터 첫번째)가 중기부 주최 쇼난 아이파크 내 ‘한일 바이오 매칭 데이 및 중기부 장관 비즈니즈 간담회’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