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여의사회 홍순원 회장 "의료계 여의사 영향력 강화 주력 "

ESG 경영과 디지털 전환시대 선도, 세계의사들과 교류 강화도 주력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5/10 [08:53]

여의사회 홍순원 회장 "의료계 여의사 영향력 강화 주력 "

ESG 경영과 디지털 전환시대 선도, 세계의사들과 교류 강화도 주력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5/10 [08:53]

【후생신보】 한국여자의사회가 의료계 내 여성 의사들의 위상을 강화하고 정책 과정과 관련 이슈 등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방침이다.

 

 

최근 제32대 한국여자의사회장으로 취임한 홍순원 회장(강남세브란스병원 병리과)은 지난 9일 서울 마포구 여의사회 회관에서 열린 취임 기자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홍순원 회장에 따르면 전체 의사 중 여의사의 비중은 27%이며 의협 대의원회 내 여의사 비중은 8%에 불과하다. 이에 여의사들의 의협 등의 활동을 장려하겠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홍 회장은 "의협 대의원이 되려면 시도의사회에서 활동해야 하는데 여의사들이 육아 등으로 관련 직책에 진출하기엔 어려움이 많다"며 "시도의사회 상임이사 중 여의사 비중이 얼마나 되는지 데이터를 확보하고 어떤 어려움을 겪고 있는지 알아보고 지원하겠다. 그들의 경험을 젊은 의사들에게 전달하려 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국회로 진출한 의사 8명 중 절반이 여성이라는 점도 강조하며 "정치권 등 여의사의 사회 진출은 날이 갈수록 점차 늘고 있는데 정작 의료계 내부에서는 여의사들이 제대로 목소리를 내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의사들을 향한 편견이 아직도 있다는 방증인데, 남자들뿐만 아니라 여자들 스스로가 의식을 개선해야 한다"며 "그동안 정책적인 부분에서 관여를 많이 하지 못했지만 의원들과 교류하며 어떤 정책이 여의사에게 필요한지 간담회 등을 열어 모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특히 홍 회장은 새 집행부 슬로건으로 '미래로, 세계로'를 정했다. 또 '참된의사, 현명한 여성, 건강 사회 지도자'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세워 젊은 여의사들의 능력 함양에 집중하겠다는 계획도 전했다. 

 

이를 위해 여의사회 청년분과위원회와 연계, 젊은 여의사들의 의견을 활발히 교환하고 소통할 예정이다. 

 

홍 회장은 "의협 대의원인 여의사들이나 시도의사회, 학회에서 임원진으로 활동하는 여의사들의 경험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기회를 가질 것이며 이와 관련된 홍보에도 적극 나서겠다"며 "인권센터 등을 마련해 직장이나 진료 환경에서 겪는 문제를 도와주는 방향으로 접근하는 등 지속해서 여의사들이 활동할 수 있는 바탕을 마련해 주겠다"고 말했다. 

 

이와함께 홍 회장은 68년의 긴 역사를 통해 쌓아온 강인함으로 ESG 경영과 디지털 전환시대를 선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는 빠른 속도로 바뀌는 사회 변화에 여의사들이 잘 적응하고, 세계 의사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교류 강화해 주력한다는 방침이다. 

 

홍 회장은 "의대증원 등 의료 현안에 대해 지속적으로 교류하며 소통을 통해 좋은 방향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살펴볼 것"이라며 "디지털이 접목된 기술환경 변화도 의료현장을 바꾸고 있는데 시니어 여의사들이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자의사회는 국제적 교류 확대에도 주력해 나가겠다. 현재 김봉옥 전 회장이 세계여자의사회(MWIA) 부회장을 맡고 있다"며 "여자의사회가 세계 속에서 교류를 확장해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는 동시에 계속해서 세계와 연계해 활동하고 관계를 넓혀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홍 회장은 제32대 집행부가 추진할 주요 회무로 △의료계 정책 결정 과정 및 여의사 관련 이슈 적극 대응 △효율적인 회무 진행을 위한 ESG 경영 선도 △국제적 위상 강화 및 여성 건강·인권 향상 △의료계 다양성·포용성 증진 △여성 인권 등 사회 문제 개선에 대한 중추적 역할 수행 등을 꼽았다. 

 

한편 홍순원 회장은 금란여고 출신으로 연세의대 졸업 후 강남세브란스병원 병리과장, 강남세브란스병원 인체유래물은행장을 거쳐 용인세브란스병원 병리과장 및 용인세브란스병원 인체유래물은행장으로 근무 후 현재는 강남세브란스병원 병리학교실에 근무중이다.

 

또한 홍순원 회장은 병리학회 편집위원장, 세포병리학회 회장, 갑상선학회 부회장, 내분비 병리연구회 감사를 역임하고, 한국여자의사회 총무이사, 사업이사, 국제이사, 정보통신이사를 거쳐 수석부회장으로 활동했다. 

 

홍 회장은 국제이사를 맡아 세계여자의사회(MWIA) 제29차 총회 및 학술대회 조직위원회 정보통신분과위원장, 2021 서태평양지역 국제학술대회 사무총장을 역임하면서 여의사회의 국제적 위상을 높이고, 여의사들의 글로벌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앞장서 온 인물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