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고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외상팀, 골절학회 ‘우수 증례상’ 수상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10:22]

고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외상팀, 골절학회 ‘우수 증례상’ 수상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5/07 [10:22]

【후생신보】고려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외상팀(정형외과 조재우, 최정석, 최원석, 오종건, 사진)이 지난달 26~27일 개최된 ‘제50차 대한골절학회 정기학술대회’에서 '우수 증례상'을 수상했다.

 

정형외과 외상팀은 ‘대퇴골 간부 골절에서 역행성 대퇴골 골수정 삽입시 발생한 슬와동맥 손상’이라는 주제의 증례를 발표해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발표를 맡은 최정석 임상강사는 “이번 연구는 대퇴골 골절 수술 중 발생 가능한 슬와동맥 손상에 대한 원인 분석 및 예방법 제시를 통해, 수술 후 합병증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한 연구”라고 연구의의를 설명했다.

 

조재우 교수는 “자동차 사고 등으로 흔히 발생하는 대퇴골 골절은 고에너지 외상으로, 최소 침습적 수술 술기가 꼭 필요한 분야”라며 “앞으로도 심도 있는 임상연구를 통해 외상 환자들의 후유증을 최소화하고 최고의 치료성적을 얻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고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외상팀, 골절학회, 조재우 교수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