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내년 의대 증원 규모 1489명~1509명 2026학년도엔 2000명

교육부, 대입전형 시행계획 발표 비수도권 국립대 모두 50% 줄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5/03 [09:16]

내년 의대 증원 규모 1489명~1509명 2026학년도엔 2000명

교육부, 대입전형 시행계획 발표 비수도권 국립대 모두 50% 줄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5/03 [09:16]

【후생신보】 내년도 의과대학 모집인원이 최소 1489명에서 최대 1509명 늘어난다. 현재 고등학교 2학년생이 입시를 치를 2026학년도에는 당초 정부안대로 증원 규모가 2000명이 될 전망이다.

 

 

교육부와 한국대학교육협의회는 2일 이 같은 내용의 '2025 대입전형 시행계획 의과대학 모집인원 제출 현황'을 공개했다. 시행계획에는 정부가 앞서 증원 배분한 32개 대학 중 차의과대학을 뺀 31곳이 포함됐다. 의학전문대학원인 차의과대는 아직 모집인원을 확정하지 않은 데다,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을 위해 대교협에 제출할 의무도 없어 취합 대상에서 빠졌다. 차의전원(정원 40명)은 증원 40명을 배분받았는데, 증원분 100%를 모집할 경우 전체 의대 증원분은 1509명, 절반(20명)만 뽑으면 1489명이 될 수 있다.

 

다만 차의과대는 의학전문대학원으로 대입전형 시행계획 변경을 위해 대교협에 제출해야 하는 의무가 없고 아직 모집인원이 확정되지 않아 이번 취합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

 

의대 증원분이 반영된 31개 의대 내년도 증원 규모는 총 1469명이다. 모집인원을 결정하지 않은 차의대의 경우 증원분이 40명인데, 증원분의 최소인 50%만 뽑을 경우 전체 의대 증원분은 1489명이 된다. 100%를 모두 모집한다고 가정하면 전체 의대 증원분은 1509명까지 늘어난다.

 

이에 따라 전국 40개 의대 모집 인원은 현재 3058명에서 최소 4547명, 최대 4567명으로 결정될 것이란 관측이다.

 

9개 비수도권 거점 국립대는 모두 증원분의 50%만 모집하겠다고 했다.

 

강원대는 당초 증원분 83명을 축소해 42명을 늘려 총 91명을 모집한다. 충북대는 76명(증원분 151명)을 증원해 125명을, 경북대와 충남대는 각각 45명(증원분 각 90명)을 늘려 155명씩을 모집한다.

 

경상국립대는 62명(증원분 124명) 증원한 138명, 전북대는 29명(증원분 58명) 늘린 171명, 제주대는 30명(증원분 60명) 늘린 70명을 모집한다.

 

부산대와 전남대는 증원분 75명에서 약 50%를 적용해 38명 늘어난 163명을 선발한다.

 

반면, 사립대는 대부분의 증원분을 모두 모집할 계획이다.

 

22개 사립대 중 증원분을 감축해 모집하기로 한곳은 단국대(천안)·성균관대·아주대·영남대·울산대 등 5곳이다.

 

단국대는 증원분의 50%인 40명을 반영해 총 80명을 선발한다. 성균관대와 아주대, 울산대는 각각 기존 증원분 80명 중 70명 늘려 110명씩 모집한다. 영남대는 24명(증원분 44명) 늘려 100명을 선발한다.

 

이외에 인하대(증원 71명), 가천대(90명), 연세대 분교(7명), 한림대(24명), 가톨릭관동대(51명), 동국대 분교(71명), 계명대(44명), 대구가톨릭대(40명), 인제대(7명), 고신대(24명), 동아대(51명), 원광대(57명), 조선대(25명), 건국대 분교(60명), 을지대(60명), 건양대(51명), 순천향대(57명) 등 나머지 17개 대학은 증원분을 100% 반영해 선발한다.

 

다만 내년도 학과별모집인원 등이 표기된 2026학년도 대입전형 시행계획에는 당초 정부 발표대로 2000명 증원을 적용할 방침이다. 차의대 증원분 40명과 나머지 31개 의대에서 1960명 증원분을 반영하는 방식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2000명 증원) 수치는 확정돼 있지만, 대한의사협회에서 단일한 목소리로 합리적인 목소리를 낸다면 참고할 것”이라며 협상 가능성을 열어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