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해운대백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오픈

고위험 산모 및 신생아에 안전하고 빠른 치료 제공…지역 거점병원 역할 수행 기대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4/25 [11:04]

해운대백병원,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오픈

고위험 산모 및 신생아에 안전하고 빠른 치료 제공…지역 거점병원 역할 수행 기대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4/25 [11:04]


【후생신보】  인제대 해운대백병원(원장 김성수)이 지난 24일 보건복지부 지정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개소식을 갖고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갔다.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는 조기진통, 임신성 고혈압 질환, 산후출혈 등과 같은 고위험 산모뿐만 아니라 이른둥이, 선천성 질환을 갖고 태어난 신생아들이 체계적이고 안전하게 치료받을 수 있는 전문시설이다.

 

지난달 문을 연 센터는 산모·태아 집중치료실(8개 병상)과 분만실(14개 병상), 신생아 집중치료실(21개 병상), 수술실, 신생아소생실 등의 전문시설을 갖추고 있다.

 

김성수 원장은 “현재 우리나라의 경우 전체 출산율은 줄어들고 있으나 보다 집중적인 치료가 필요한 고위험 산모는 빠르게 늘어나고 있다”라며 “고위험 산모와 태아, 신생아가 체계적이고 전문적인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진료시스템을 구축하고 지역 병·의원과 긴밀한 연계로 우리 권역 내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가 치료 기회를 놓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센터 개소의 취지를 밝혔다.

 

센터 내부에는 산모 수술실과 신생아소생실을 구축하여 태아 수술부터 고위험 산모의 분만 및 신생아 관리까지 안전성을 높였다.

 

특히 태아집중감시장치를 비롯해 초음파장비, 신생아를 위한 유아 가온 진료대 등 최신 의료 장비도 추가로 도입해 최적의 진료 시스템을 구축했다.

 

또한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의 상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 산과와 신생아과, 소아외과, 영상의학과 등 다양한 전문의가 협진하는 다학제 진료로 최적의 치료 계획을 수립할 수 있다.

 

이밖에 권역응급의료센터, 중증외상센터 등과 긴밀한 협력체계를 통해 응급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의료서비스를 강화하고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 치료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도록 연계 체계도 중점 강화한다.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조현진 센터장(산부인과)은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는 지방에서는 유일하게 모든 종류의 태아 치료와 산모 치료가 가능한 센터”라며 “낮은 수가와 높은 위험부담 등 현실적 어려움에도 불구하고 고위험 산모와 신생아에 대한 필수의료를 위해 지역 거점병원으로서 큰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해운대백병원은 2022년 12월 보건복지부로부터 ‘고위험 산모·신생아 통합치료센터’ 지원 사업기관으로 지정돼 2024년 3월 진료를 본격적으로 개시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