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백신·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및 지식 공유

국제백신연구소-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MOU 체결

유시온 기자 | 기사입력 2024/04/24 [16:07]

백신·바이오 전문인력 양성 및 지식 공유

국제백신연구소-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MOU 체결

유시온 기자 | 입력 : 2024/04/24 [16:07]

 

【후생신보】 백신과 바이오 전문인력 양성을 위해 관계 기관이 힘을 합친다. 

 

24일 국제백신연구소(IVI)와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는 백신과 바이오 분야 전문인력 양성과 지식 공유, 바이오의약품 관련 규제 과학 및 교육 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이하 백신센터)는 식품의약품안전처 산하기관으로 2022년 11월 개소하였으며, 임상시험 검체분석, 백신 품질검사 및 제품화 기술지원을 제공하고, 백신 생산 세포주 분양 등을 통해 국내에서 개발되는 백신의 신속한 개발을 지원하고 있다.

 

IVI는 세계보건을 위한 안전하고 효과적인 백신의 개발 전념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기구로 1997년 대한민국에 설립됐다. 코로나19, 치쿤구니아, 라싸열 등 신종 감염병과 콜레라, 장티푸스, 살모넬라 등 저개발국에 빈발하는 감염병에 대한 백신의 연구개발과 보급 관련 전 분야에서 활동하고 있다.

 

IVI에서 진행된 이날 협약식에는 백신센터에서 백선영 센터장과 교육 및 임상검체분석 담당 부서장이, IVI에서는 제롬 김 사무총장, 송만기 과학사무차장, 한경택 정부협력 사무차장, 이은주 사업개발실장 및 백신 및 바이오 인력양성 사업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 기관은 백신 및 바이오의약품 전문가의 역량과 전문성 개발을 위한 교육, 백신 등 바이오의약품의 최신 개발 동향, 발전 및 우수 사례에 대한 지식과 정보 교환, 백신 규제과정, 규정 준수 및 전략에 대한 교육과 워크샵 시행 등의 분야에서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백신안전기술지원센터 백선영 센터장은 "엔데믹 이후 저희 백신센터와 국제백신연구소는 펜데믹을 겪으며 쌓인 지식을 나누기 위해 지속적인 교류와 협력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며, “또한 이를 발판 삼아 맺어지는 업무협약은 우리나라를 뛰어넘어 글로벌 백신산업 발전과 백신 안전을 위해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 이라고 말했다.

 

IVI의 이은주 사업개발실장은 “IVI는 세계보건기구(WHO) 와 대한민국 보건복지부가 협력하는 글로벌 바이오인력 양성허브(GTH-B) 사업의 운영에 적극 참여하여 중저소득국가 바이오 의약품 생산 역량 강화를 돕기 위한 교육연수를 운영하고 있다"면서, “규제과학과 관련한 실용적 학습 기회를 제공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기관인 백신안전기술센터와 협력하게 되어 매우 기쁘며, 규제 관련 협력을 적극 모색하여 국내 백신의 개발을 지원하고 세계보건에도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