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삼일제약, CPHI JAPAN 2024 참가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9:03]

삼일제약, CPHI JAPAN 2024 참가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4/23 [19:03]

【후생신보】삼일제약(대표이사 허승범, 김상진)은 지난 17일부터 19일까지 일본 도쿄에서 개최된 CPHI Japan 2024 행사에 참가했다고 23일 전해왔다.

 

이번 행사에는 삼일제약은 베트남 플랜트 CMO/CDMO 사업 및 해외 사업 전반을 총괄하는 권태근 전무(경영혁신본부장)를 포함하여 글로벌사업팀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이를 통해 삼일제약의 베트남 점안제 생산 공장과 더불어 레바케이점안액, 아이투오미니 점안액 등 다양한 안질환 분야 제품을 소개하며 기업 홍보 및 고객 유치를 위해 총력을 기울였다.

 

삼일은 전시회 기간동안 현장 미팅을 통해 일본, 유럽, 중국, 아시아 등 유수의 글로벌 기업들과 베트남 플랜트를 통한 위수탁 생산 등 다양한 협력 가능성에 대하여 논의했다.

 

특히 일본 센쥬제약(Senju), 로토제약(Rohto), 로토니텐제약(Rohto Nitten), 토와약품(Towa), 테이카제약(Teika), 라이온(Lion) 등 안과용제를 취급하는 일본의 주요 기업들이 삼일제약 전시관을 방문, 동반성장 방안을 모색하는 기회를 가졌다고 삼일측은 밝혔다.

 

베트남 호치민시에 위치한 삼일제약 점안제 CMO/CDMO 공장은 일회용 점안제 Blow-Fill Seal), 다회용 점안제(Multi-Dose), 다회용 무보존 점안제(PFMD)를 생산할 수 있는 라인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기업 최초로 압타파마(Aptar)의 PFMD 용기인 OSD 기술을 적용할 수 있는 생산 설비를 보유하고 있는 점 등을 강점으로 홍보하며 이번 전시회를 통해 삼일제약 CDMO 공장의 우수성을 전했다.

 

삼일제약 관계자는 안질환 분야의 경험과 노하우 그리고 글로벌 네트워크를 토대로 연내 자체 브랜드 점안액의 북미 출시를 계획하고 있으며, 베트남 공장의 GMP 허가가 완료되는 2025년부터 본격적인 상업적 생산을 통해 양질의 의약품을 전 세계에 공급하는 글로벌 점안제 시장 진출의 포부를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