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K이노엔 케이캡, 거침없이 글로벌로 질주

중동․북아프리카 입성하며 45개국 개척…2030년 글로벌 매출 2조 목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4/23 [17:24]

HK이노엔 케이캡, 거침없이 글로벌로 질주

중동․북아프리카 입성하며 45개국 개척…2030년 글로벌 매출 2조 목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4/23 [17:24]

【후생신보】케이캡이 거침없이 글로벌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 출시 6년 만에 케이캡이 개척한 글로벌 국가는 45개국에 이른다. 기술 수출 또는 완제 형태로 진출에 성공했다. 최근 입성에 성공한 중동과 북아프리카 지역을 포함해서다. 케이캡은 이 같은 여세를 몰아오는 2030년에는 글로벌 매출 목표 2조 원을 꿈꾸고 있다.

 

HK이노엔(이하 이노엔)은 최근 사우디아라비아 현지 선두 제약사 ‘타부크 제약(Tabuk Pharmaceuticals)’과 중동·북아프리카 지역에 대한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정(성분명 테고프라잔)의 완제품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번 계약에 따라 타부크 제약은 케이캡에 대한 독점 유통 및 판매 권리를 갖게 된다.

 

케이캡은 지난 2019년 출시 이후 이번 계약으로 전세계 45개국에 기술 또는 완제품 형태로 진출하는데 성공했다.

 

타부크는 사우디아라비아를 중심으로 중동·북아프리카(MENA) 17개국에 탄탄한 영업력을 갖춘 선두 제약사다. MENA는 국민소득이 높은 국가를 중심으로 의약품 시장 규모가 확대되고 있어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큰 시장이다.

 

이노엔 곽달원 대표는 “케이캡은 이번 MENA 지역 진출을 통해 파머징 마켓인 동남아시아, 중남미, 중동·북아프리카 시장에 모두 깃발을 꽂았다”고 전했다. IQVIA에 따르면 2023년 MENA 지역의 전문의약품 시장 규모는 34조 원 정도다.

 

같은 회사 송근석 부사장도 “2028년까지 100개국 진출 및 2030년 글로벌 현지 매출 2조원 달성을 목표로 글로벌 사업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타부크 제약의 이스마일 셰하다 CEO는 “HK이노엔과 파트너십을 통해 사우디아라비아를 포함한 MENA 지역 국가 국민들에게 우수한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옵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타부크 제약의 위잠 알카팁(Wisam Alkhatib) 최고 사업개발 책임자(CBDO)는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우리의 전문성과 혁신적인 사업을 확장하고, 소화성궤양용제 시장에서 선도적인 위치를 강화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대한민국 30호 신약 케이캡은 새로운 P-CAB계열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다. 2019년 출시된 이후 올해 3월까지 누적 5,536억 원의 원외처방실적을 기록하며 4년 연속 국내 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다. 복용 후 30분 내에 빠르게 약효가 나타나고, 6개월까지 장기 복용 시에도 유효성 및 안전성을 확보한 점이 특징이다.

 

해외에는 총 45개 국가에 진출했으며 이 중 중국, 필리핀, 멕시코, 페루 등 7개국에 현지 출시됐다. 최근 칠레, 도미니카공화국, 니카라과, 온두라스에서 품목허가를 승인 받았으며, 이외 중남미 국가 등에서도 허가 심사 중이다. 미국, 캐나다, 브라질 등 3개국에서 기술이전을 통한 현지 개발 중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HK이노엔, 타부크 제약, 케이캡,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중동, 북아프리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