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이노엔,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효과 확인

美 AACR서 차세대 알로스테릭 EGFR-TKI 후보물질 비임상 결과 포스터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4/11 [09:42]

이노엔,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효과 확인

美 AACR서 차세대 알로스테릭 EGFR-TKI 후보물질 비임상 결과 포스터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4/11 [09:42]

【후생신보】HK이노엔(HK inno.N)이 지난 8일(현지시각) ‘미국암연구학회(AACR) 2024’에서 차세대 알로스테릭 EGFR-티로신 키나아제 저해제(이하 EGFR-TKI) 후보물질(IN-119873)의 비임상 연구결과를 포스터 발표했다고 11일 전했다.

 

이에 따르면 IN-119873은 L858R 변이를 포함한 주요 약물 저항성 EGFR 내성변이(T790M 및 C797S 이중변이 또는 삼중변이)에서 우수한 효력을 보였으며, 뇌전이 모델에서 역시 같은 효력을 나타냈다.

 

또한 IN-119873은 기존 3세대 EGFR-TKI인 오시머티닙과 병용 시 EGFR 변이에 더욱 강력한 결합력을 보였으며, 정상 EGFR에 대한 저해능이 거의 없어 기존 EGFR-TKI의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EGFR 변이 비소세포폐암 환자 중 절반은 EGFR L858R 변이 환자다. 이들은 기존 3세대 EGFR-TKI인 오시머티닙 투약 시 낮은 효능을 보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에 이노엔의 IN-119873은 오시머티닙과의 병용요법을 통해 부작용은 줄이고, 효력은 보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평가했다.

 

이노엔 신약연구소장 김봉태 상무는 “현재 개발 중인 IN-119873은 비임상 연구 완료 후 연내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신청하는 것이 목표”라며, “향후 비소세포폐암 표준 치료제에 한계를 보이는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을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HK이노엔은 기존 비소세포폐암 1차 치료제에 내성을 보이는 L858R 변이 환자를 위한 4세대 표적항암치료제 IN-119873을 연구하고 있다.

 

IN-119873은 암세포의 에너지원인 아데노신3인산(ATP) 결합부위를 공략하는 기존 치료제와 달리 상피세포 성장인자 수용체(EGFR)의 알로스테릭(단백질 자리 중 하나) 결합부위를 공략한다. IN-119873은 기존 1, 2, 3세대 EGFR-TKI 약물로 발생한 EGFR 돌연변이에서 우수한 효능을 보일 뿐 아니라 3세대 EGFR-TKI와 병용 요법에서도 우수한 시너지를 보일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HK이노엔, 미국암연구학회, 비소세포폐암, EGFR, L858R, 김봉태 상무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