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혈액검사 바이오마커로 알츠하이머 진행 규명

여의도성모병원 임현국 교수팀, 세계 최초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알츠하이머병 상관관계 입증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4/03 [09:33]

혈액검사 바이오마커로 알츠하이머 진행 규명

여의도성모병원 임현국 교수팀, 세계 최초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알츠하이머병 상관관계 입증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4/03 [09:33]

▲ 임현국 교수                                             왕성민 교수

【후생신보】  국내 연구진이 세계 최초로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와 알츠하이머병과의 상관관계를 입증했다.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Oligomeric Amyloid Beta OAβ) 검사는 소량의 혈액으로 알츠하이머병의 핵심 병리기전인 올리고머화된 아밀로이드 베타를 선택적으로 측정하는 검사다.

 

OAβ 검사는 알츠하이머병 초기 선별을 위해 널리 사용되고 있으나 그 결과와 대뇌 아밀로이드 축적 및 중등도와의 관계는 명확하지 않아 실제 임상에 적용하는데 한계가 있었다.

 

가톨릭대 여의도성모병원 뇌건강센터 임현국 교수(교신저자)팀(왕성민 제1저자)은 122명 환자를 대상으로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 뇌 아밀로이드-PET에서 측정된 대뇌 아밀로이드의 침착도, 그리고 인지기능저하의 관계를 분석했다.

 

▲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는 정상에 비해 경도인장애 환자에서 증가하지만, 치매가 되면 아밀로이드-PET 음성 경도인지장애 환자 수준으로 다시 저하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 결과,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는 정상인에 비해 경도인지장애 환자에서 더 높았으나 치매 환자에서는 대뇌 아밀로이드 음성 경도인장애 환자 수준으로 다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가 높을수록 뇌 아밀로이드-PET CT에서 측정된 대뇌 아밀로이드 축적도가 높아지는 양의 상관관계를 보였다.

 

혈액 베타 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는 대뇌 피질의 두께(left fusiform gyrus: 좌측 방추형회) 감소와 관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알츠하이머병 치매 환자를 제외하였을 경우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는 대뇌 피질의 두께 (left fusiform gyrus: 좌측 방추형회) 감소와 관련이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이번 연구는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정도가 알츠하이머병 초기에는 증가하나 알츠하이머병의 중등도가 높아질 때 다시 낮아진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확인한데 의의가 있다.

 

왕성민 교수는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결과의 올바른 해석 및 임상 사용은 알츠하이머병 진단 및 치료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임현국 교수는 “혈액 베타-아밀로이드 올리고머화 검사를 통해 알츠하이머병 조기 진단에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해 환자들의 상태를 더 정확하게 평가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임 교수팀의 연구는 임상신경학 분야 상위 10% 학술지인 ‘알츠하이머즈 리서치 앤 테라피 (Alzheimer’s Research & Therapy, IF 9.0) 2024년 3월호에 게재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