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윤석열 대통령 "의대 정원 2000명 최소 증원 규모"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4/01 [11:31]

윤석열 대통령 "의대 정원 2000명 최소 증원 규모"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4/01 [11:31]

【후생신보】 윤석열 대통령이 1일 정부의 의사정원 확대에 따른 ‘의료공백’ 장기화 사태에 대해 사과했다.

 

윤 대통령은 1일 오전 용산 대통령실에서 ‘의대 증원·의료 개혁, 국민께 드리는 말씀’ 형태의 대국민 담화를 갖고 “국민들의 불편을 조속히 해소해드리지 못해 대통령으로서 송구한 마음”이라고 말했다.

 

이어 의대 정원 확대와 관련 정부의 입장을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일시에 2000명을 늘리는 것이 과도하다고 의료계에서 주장하고 있다"며 "정부가 주먹구구식, 일방적으로 2000명 증원을 결정했다고 비난하지만 결코 그렇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2000명이라는 숫자는 정부가 꼼꼼하게 계산해 산출한 최소한의 증원 규모”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를 결정하기까지 의사단체를 비롯한 의료계와 충분한 논의를 거쳤다”고 전했다.

 

또 "지역 의료는 전공의를 구하기 위해 많은 시간과 돈을 들이고 있지만 여전히 부족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담화에서 윤 대통령은 “계속되는 전공의들의 집단행동으로 얼마나 불편하고 불안하시냐”며 “이 어려운 상황에도 불편을 감수하며 정부의 의료 개혁에 힘을 보태주고 계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이어 “정부의 의료 개혁은 필수 의료, 지역의료를 강화해서, 전국 어디에 살든, 어떤 병에 걸렸든,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치료받을 수 있는 의료 환경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기 위한 의사 증원을 할 수 없다고 한다면, 거꾸로 국민 목숨이, 국민 목숨의 가치가 그것밖에 안 되는 것인지 반문할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