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양대병원 최동호 교수, 두산연강 간담췌외과학술상 우수상

유시온 기자 | 기사입력 2024/03/29 [09:00]

한양대병원 최동호 교수, 두산연강 간담췌외과학술상 우수상

유시온 기자 | 입력 : 2024/03/29 [09:00]

【후생신보】 최동호 한양대병원 외과 교수가 간오가노이드의 임상 적용에 있어 안전한 배양기술을 개발한 성과를 인정받아 간담췌외과학술상을 수상했다.

 

최 교수는 지난 22일 서울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2024 두산연강 간담췌외과학술상’ 시상식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최동호 교수는 최근 각광을 받는 간오가노이드를 임상에 적용할 수 있는 좀 더 안전한 배양 기술을 개발한 연구 성과를 인정받아 이번 수상자로 선정됐다.

 

세계 최초로 인간 간줄기세포 리프로그래밍 방법을 개발하고 확립하는 데 기여해 온 최 교수는 ‘저분자 화합물 유래 간줄기세포’ 연구를 통해 환자 맞춤형 간세포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통해 신약개발 및 독성 테스트 분야에서 보다 빠르고 정확한 진행이 가능해졌으며, 이러한 과학적, 기술적, 경제적 효과를 규명한 점은 관련 분야에서 높게 평가되고 있다.

 

두산연강 간담췌외과학술상은 두산연강재단이 한국 간담췌외과학 발전과 외과의들의 연구 의욕을 고취하기 위해 2023년 제정한 상이다.

 

한양대병원 장기이식센터장, 의대 교무부학장, 한양대학교 산학협력단 부단장직을 맡고 있는 최동호 교수는 한양의대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와 박사학위를 받았다.

 

미국 워싱톤의과대학, 미국 국립보건원과 존스홉킨스병원, 일본 나고야대학 간담췌외과에서 연수했다. 대한수혈학회 총무이사, 대한간암학회 부총무이사, 한국줄기세포학회 임상학술이사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줄기세포 학회 회장, 대한외과학회 수련이사, 대한이식학회 편집이사,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연구이사, 한국수혈대체학회 총무이사로 활동하고 있다.

 

그 외 화이자 의학상, 한양대학교 HYU학술상, 대한이식학회 자유연제 기초부문 최우수상, 생체간이식연구학회 베스트포스터어워드, 한국간담췌외과학회 우수논문상과 우수구연 및 포스터상 등 다수의 학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