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원광대병원 이혜미 교수, 창상학회 국제학술대회 우수논문상 수상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4/03/28 [11:46]

원광대병원 이혜미 교수, 창상학회 국제학술대회 우수논문상 수상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4/03/28 [11:46]

【후생신보】  이혜미 원광대병원 성형외과 교수가 지난 22일~23일 양일간 서울성모병원 성의회관에서 열린 대한창상학회 국제학술대회에서 ‘항혈전제를 중단하지 않고 심혈관 이식형 전자 장치를 삽입하는 동안 Tachosil(Fibrin Sealant) 패치를 사용한 혈종예방 증례 보고’라는 논문을 발표해 우수 논문상을 수상 했다.

 

이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심장 이식형 전자 장치를 삽입한 환자에서 종종 수술 전후 출혈 합병증이 생기는 경우가 있으며 효과적인 수술 전후 항혈전 관리로 급성 혈전증과 수술 후 출혈 두 위험 사이의 균형을 맞추는 것이 치료에 중요한 부분임을 주지시켰다.

 

이번 사례보고에는 심혈관 이식형 전자 장치(CIED) 삽입 이식 과정에서 가슴 근육 부위에 작은 절개를 해 작은 피하 주머니를 확보하고 삽입된 장치의 아래와 위쪽에 피브린 밀봉 패치인 Tachosil을 삽입한 사례 3건이 포함됐다.

 

3건의 사례 모두에서 주머니 내 혈종 형성이나 출혈 합병증을 보이지 않았으며 이에 피브린 밀봉 패치를 적용하는 것이 항응고제와 항혈소판제의 중단 없이 수술 전 후 항응고 관리를 위한 효과적인 옵션이 될 수 있다고 결론지었다.

 

특히 이 교수는 수술 전 후 항혈전제 및 항혈소판제제의 중단없이 피브린 밀봉 패치를 활용해 바로 수술이 가능할 수 있음을 제안, 창상 관리의 연구에 새로운 시각을 제시, 해당 분야에서의 연구와 진료 수준을 높이는데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한편 대한창상학회 국제학술대회는 세계 각국의 창상 치료 전문가들이 모여 다양한 창상 분야와 최신 학술성과 및 신진 연구자 선생님들의 흥미로운 연구 발표됐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