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전북대병원 부안해양경찰서 구조대원에 응급처치 교육 실시

응급의학과 김소은 교수 민간해양구조대원 91명 대상 교육 진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3/22 [09:03]

전북대병원 부안해양경찰서 구조대원에 응급처치 교육 실시

응급의학과 김소은 교수 민간해양구조대원 91명 대상 교육 진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3/22 [09:03]

【후생신보】 전북대학교병원(병원장 유희철)은 부안해안경찰서 주관 수난대비기본훈련에 응급의학과 김소은 교수가 강사로 참여하여 민간해양구조대원 91명 대상으로 ‘구조역량 강화 응급처치 교육’을 실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교육은 공공의료과 ’공공보건의료 협력체계 구축사업-증증응급 이송·전원 협력 사업’의 일환으로 응급의료종사자 역량강화를 위해 마련됐다.

 

민간해양구조대원은 주로 지역 사정에 밝은 해양종사자 등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해상 사고 발생 시 해경과 협력하여 초동대응, 인명구조 등에 활약한다. 최근 5년(‘18~‘22년) 사이 해양 조난사고에서 민간해양구조대원 등 민간구조세력에 의한 구조율은 약 42%에 달했다.

 

해양레저인구 증가로 해양 조난사고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으며, 중증응급환자 발생 시, 구조자 및 해안경찰 구급대원의 초기 처치가 병원전 단계에서 가장 중요하다.

 

김소은 교수는 민간해양구조대원 대상으로 ▶해양사고 응급의료 현장에서의 응급처치 중요성 ▶중증응급환자 초기처치 ▶중증도 분류 및 병원 선정 방법 등에 관하여 실제 사례 바탕으로 교육했다.

 

김소은 교수는 “중증응급환자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병원까지 신속한 이송과 함께, 이송 중 필요한 처치가 적시에 제공되어야 환자에게 최선의 치료를 제공할 수 있다”며 “이번 교육을 계기로 부안해양경찰서와 다양한 협력관계가 마련되어 전북자치도 응급의료체계 발전에 기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유희철 병원장은 “전북특별자치도 서해안 도서 지역에서 생활하시는 도민들이 일상과 생업을 안심하고 수행하실 수 있도록, 언제나 중증응급환자의 곁을 지키며 관련 기관들과의 협력을 강화하고 응급의료체계의 지속적인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