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20곳 의대 교수, 25일부터 사직서 제출

전날 의대 비대위 결의"정부와 의협에 논의 위한 양보" 촉구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3/16 [12:59]

20곳 의대 교수, 25일부터 사직서 제출

전날 의대 비대위 결의"정부와 의협에 논의 위한 양보" 촉구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3/16 [12:59]

【후생신보】 전국 20개 의과대학의 교수들이 오는 25일부터 사직서 제출에 돌입한다.

 

 

방재승 전국 의과대학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은 16일 서울 중구 세미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전날 비대위 총회에서 이 같이 결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온라인 총회에는 강원대·건국대·건양대·계명대·경상대·단국대·대구가톨릭대(서면제출)·부산대·서울대·아주대·연세대·울산대·원광대·이화여대·인제대·전북대·제주대·충남대·충북대·한양대 등이 참여했다.

 

방 비대위원장은 "교수들이 사직서를 제출하는 이유는 현재 의료 사태를 해결할 방법이 도저히 보이지 않고, (사직서를 제출하면) 국민들에게 손가락질을 받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어떻게든 이 사태를 빨리 해결해보려는 의지가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직서 제출 시점을 25일로 결정한 배경에 대해 방 위원장은 "나머지 4개 의대에 대한 설문조사가 다음 주부터 시작되기 때문"이라며 "전체적으로 통계가 나오고 합의를 하기에는 다음 주는 너무 시기적으로 빨라, 25일로 결정했다"고 답했다.

 

방재승 위원장은 "사직이 완료되기 전까지는 지금까지 해온 것처럼 각자의 자리에서 환자 진료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도 "지금까지는 교수들을 포함한 병원 의료진의 희생과 헌신으로 대학병원이 버티고 있지만 이들로만 버티는 건 한계가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오래지 않아 대학병원이 무너지면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 의료시스템이 장기간 지속되는 커다란 타격을 받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번 사태의 조속한 해결을 촉구했다. 방 위원장은 "학교와 병원을 떠난다는 결정을 발표하는 마음이 무겁고 참담하지만, 더 좋은 방향으로 의료 환경을 바꾸기 위한 고육지책"이라며 "이 사태를 빨리 끝내는 것만이 무너져가는 필수의료를 살리고, 국민의 더 큰 피해를 막는 길"이라고 밝혔다.

 

방재승 비대위 위원장은 이날 정부와 의사 단체의 강대강 대치로 의료 시스템이 파국으로 치닫는 상황에 대한 우려도 전했다.

 

방재승 위원장은 "그동안 사회적 합의와 과학적인 근거를 바탕으로 필수의료, 지역의료 공공의료를 실질적으로 강화하기 위한 지속적인 논의를 제안하고 있으나 정부는 안타깝게도 의사 증원 2000명이라는 숫자에서, 의사협회는 원점 재논의라는 입장에서 한발자국도 물서지 않고 있다"라고 지적했다.

 

그는 정부와 의사단체를 향해 "2000명이라는 숫자를 정부가 풀어야만 협의가 진행될 수 있다"며 "정부와 의사단체 모두 한 발씩 양보해서 진지한 논의를 시작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이날 비대위가 사직서 제출일로 결의한 25일은 행정처분 사전통지를 받은 전공의들이 의견 제출을 해야하는 마지막 날과 겹친다. 보건복지부는 병원에 돌아오지 않고 있는 전공의들을 대상으로 의사면허 정지 사전통지서를 발송했는데, 통지서를 받은 전공의들은 오는 25일까지 정부에 의견 제출을 해야 한다. 이날까지 의견 제출이 없으면 정부가 직권으로 면허를 정지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으대 교수, 전공의, 의대증원, 의대정원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