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보건의료연구원, '보건의료연구, 기술 중심에서 보건의료체계' 학술회의 개최

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의 현주소 고찰 및 미래의료 혁신 방향 모색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4/03/15 [09:31]

보건의료연구원, '보건의료연구, 기술 중심에서 보건의료체계' 학술회의 개최

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의 현주소 고찰 및 미래의료 혁신 방향 모색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4/03/15 [09:31]

【후생신보】 한국보건의료연구원(원장 이재태, 이하 NECA)이 오는 20일(수), 코엑스 컨퍼런스룸(남) 401호에서 ‘보건의료연구, 기술 중심에서 보건의료체계로’를 주제로 연례학술회의를 개최한다.

 

NECA는 매년 보건의료 현안과 도전과제를 공유하고 미래 발전방향을 모색하는 연례학술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특히 이번 행사는 NECA 개원 15주년을 맞아 의료기술평가 전문 연구기관을 넘어 합리적인 보건의료정책 수립을 지원하는 씽크탱크로서 NECA의 새로운 역할과 책임을 각계 전문가 및 이해관계자들과 함께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연례학술회의는 ‘보건의료 혁신 과제와 NECA의 역할’(고려대 양성일 교수)을 주제로 한 기조연설을 시작으로, 세부 주제에 대한 발표가 이어진다.

 

첫 번째 세션은 기조연설의 연장선에서 안덕선 명예교수(고려대)가 ‘지속가능한 의료생태계 조성을 위한 과제’에 대해 발표하고, 오주환 교수(서울대)가 ‘가치기반 의료의 도입, 건강성과 비교평가의 영향’을, 윤석준 교수(고려대)이 ‘수요자 중심 보건의료전달체계, 그 흐름과 방향’을 각각 발표한다. 좌장은 이선희 교수(이화여대)가 맡는다.

 

토론에는 발표자 3인과 함께 김한숙 과장(보건복지부), 오인환 교수(경희대), 한정선 이사(헬스경향)가 참여하여 각계 전문가의 시각에서 보건의료정책에 필요한 근거창출 기관으로서 NECA의 역할을 조명한다.

 

‘미래의료와 새로운 NECA’를 주제로 한 두 번째 세션에서는 나군호 소장(네이버 헬스케어연구소)이 ‘Digital Healthcare 2024: Age of Generation AI’에 대해 발표하고, 백남종 이사장(한국원격의료학회)이 ‘더 나은 보건의료체계 구축을 위한 미래 의료기술 정책방향’을, 임영석 교수(울산대)가 ‘공익적 보건의료연구의 현재와 발전방향’에 대해 발표한다. 좌장은 이영성 교수(충북대)가 맡는다.

 

이어, 나군호 소장(네이버 헬스케어연구소), 백남종 이사장(한국원격의료학회), 임영석 교수(울산대), 홍승령 과장(보건복지부), 송재관 PACEN 세부사업책임자(울산대), 윤명 사무총장(소비자시민모임)이 함께 양질의 임상연구데이터 생성을 위한 공익적 임상연구코디네이터 센터로서 NECA의 새로운 역할에 대해 토론한다.

 

NECA 이재태 원장은 “이번 연례학술회의는 우리나라 보건의료정책의 현주소를 돌아보고 미래의료 혁신을 위한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자리”라고 강조하며, “거시적인 정책 동향과 변화를 살펴봄으로써 NECA에 대한 새로운 사회적 기대와 이에 부응할 수 있는 실질적인 연구원의 역할과 임무가 풍성하게 논의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보의연 누리집(www.neca.re.kr)이나 연례학술회의 포스터 내 QR코드를 통하여 사전등록 후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보건의료연구원, NECA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