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삼천당,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유럽 허가 신청

바이알․프리필드 시린지 두 제품 통합 절차 선택…미국 등과 공급 계약 협상 중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3/14 [10:59]

삼천당,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유럽 허가 신청

바이알․프리필드 시린지 두 제품 통합 절차 선택…미국 등과 공급 계약 협상 중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3/14 [10:59]

【후생신보】삼천당제약은 유럽 파트너사가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SCD411)의 바이알 및 프리필드 시린지 두 제품을 동시에 허가 신청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허가 신청된 프리필드 시린지는 국내에 이어 유럽에서도 최초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금번 허가 신청은 통합절차(Centralized Procedure, CP)로 진행됐다. 향후 EMA(유럽의약품정)가 심사해 허가를 취득하게 되면 유럽 30여개 국의 품목허가를 동시에 받게 된다.

 

회사 관계자는 “국내에 이어 유럽에서도 최초로 프리필드 시린지 제품을 최초 허가 신청한 것임을 파트너사도 확인을 한 사항”이라며 “황반변성 치료제에서 프리필드 시린지 제품은 꼭 갖춰야 할 필수적 요소”라고 강조했다.

 

이어 “프리필드 시린지는 특허 회피 및 멸균과 같은 생산공정 개발이 까다로워 제품 개발이 바이알보다 훨씬 어려우나, 삼천당제약은 프리필드 제품 개발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 경쟁사들보다 한발 앞서 개발을 완료해 허가 신청을 할 수 있었다”고 회사 측은 덧붙였다.

 

더불어 “아울러 허가 심사의 기간을 단축시키면서 동시승인을 통해 빠른 시장 진입을 하고자 CP로 진행한 것”이며 “실제 허가 신청은 오래전에 이루어졌으나 파트너사와 공개 여부를 합의하는 과정에 시간이 다소 소요돼서 이제야 공개한 것”이라고 밝혔다.

 

삼천당은 작년 3월에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임상 3상 최종 보고서를 바탕으로 국내 및 유럽에 허가 신청을 했으며, 미국 및 러시아, 중동 등의 파트너사들과 공급 계약 협상을 진행 중 이다.

 

이 관계자는 “마지막으로 작년 11월에 체결한 유럽 5개 국가 이외 나머지 유럽 계약도 막바지를 향해 가고 있어 빠른 시일 내 좋은 소식을 알려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유럽 외 지역들의 허가 획득 과정은 파트너사의 요청에 의해 밝힐 수 없음을 양해해 달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삼천당, 아일리아, 바이오시밀러, 프리필드 시린지, 황반변성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