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한미 ‘로수젯’, 1월 ETC 원외처방 ‘1위’ 기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4/02/15 [10:14]

한미 ‘로수젯’, 1월 ETC 원외처방 ‘1위’ 기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4/02/15 [10:14]

【후생신보】한미약품은 지난 1월 한 달간 집계한 원외처방 매출 기준(UBIST)으로 ‘로수젯’이 167억여 원을 달성, 한국 전문의약품 시장 1위 품목으로 올라섰다고 최근 밝혔다. 이는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시장에서 경쟁하고 있는 수입의약품의 처방 매출을 넘어선 것이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2000년 의약분업이 시행된 이래 국내 제약회사 자체 개발 전문의약품이 원외처방 매출 시장 1위를 차지한 첫 사례”라며 “수입의약품 일변도인 한국 약품 시장 환경 속에서 일궈낸 매우 의미 있는 성과”라고 설명했다.

 

로수젯은 ‘에제티미브’와 ‘로수바스타틴’ 2개 성분이 복합된 제품으로 지난 2015년 첫 출시됐다. 이후 1년여 만에 243억 원의 처방 매출을 기록하며 일찌감치 블록버스터 반열에 올랐다.

 

지난해에는 1,788억 원이 처방되며 국내 제약사 자체 개발 ‘단일 제품’으로는 가장 많은 원외처방 매출을 기록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로수젯이 지난 1월 기준 한국에서 가장 많이 처방된 제품 1위에 오르며 한국의 제약 주권을 상징하는 치료제가 됐다는 점에서 이번 성과는 큰 의미가 있다”고 평가했다.

 

한미약품은 로수젯 외에도 매출의 90% 이상을 자체 개발 제품으로 채우고 있고, 이를 통해 얻은 수익을 혁신신약 개발을 위한 R&D에 집중 투자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한미약품, 로수젯, 이상지질혈증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