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부천병원 전공의 출신 부부, 50대 남 심폐소생술로 살려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10/12 [09:45]

부천병원 전공의 출신 부부, 50대 남 심폐소생술로 살려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10/12 [09:45]

▲ (좌측왼쪽부터) 순천향대 부천병원 재활의학과에 전공의로 근무했던 안준영, 조연희 씨.

【후생신보】순천향대 부천병원 재활의학과에서 전공의로 근무했던 부부가 스크린 골프장에서 쓰러진 50대 남성의 생명을 심폐소생술로 살렸다는 소식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달 16일 부천 한 스크린 골프장에서 58세 남성 A씨가 갑자기 의식을 잃고 쓰러졌다. 귀가하던 안준영(32세, 남성) 씨, 조연희(34세, 여성) 씨 부부는 도와달라는 다급한 목소리에 달려가 쓰러진 A씨를 발견했다. 안색이 창백하고 부르는 소리와 신체 접촉 반응이 없었으며, 맥박과 호흡이 없었다.

 

A씨의 심정지를 확인한 남편 안준영 씨는 즉시 흉부 압박을 시작했다. 아내 조연희 씨는 기도를 확보하고 주변 사람들에게 119 신고와 제세동기를 요청했다. 5차례의 심폐소생술 후 의식이 잠시 호전됐으나, 다시 심정지 되어 심폐소생술을 8~10차례 시행했다. 다행히 곧 119구조대원이 도착해 1차례 제세동을 시행하고 자발 순환 회복(흉부 압박 시행하지 않는 동안 자발적으로 심장이 움직이며 맥박이 촉진되는 상태) 되었다. 혈압 측정 및 산소공급 후 의식을 회복한 A씨는 순천향대 부천병원으로 이송됐다.

 

신속한 응급처치 덕에 건강 회복 후 일상으로 돌아간 A씨는 “그 자리에서 도움을 못 받았다면 자칫 큰일을 당할 뻔했는데, 순천향대 부천병원 전공의 출신 부부 덕분에 제2의 삶을 되찾았다”며 전공의 부부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사연의 주인공 안준영, 조연희 부부는 순천향대 부천병원에서 인턴 1년 및 재활의학과 전공의 4년 과정을 마쳤다. 안준영 씨는 2022년 2월까지 순천향대 부천병원 근무 후 재활의학과 전문의 자격을 취득하여 현재 지역사회에서 환자를 진료하고 있으며, 조연희 씨는 올해 8월까지 병원 근무 후 곧 있을 전문의 시험을 준비하고 있다.

 

부부는 “환자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의사로서 추후 소생이 되었을 때 뇌 손상 등 후유증을 줄여야 한다는 일념으로 119구급대가 오기 전까지 최선을 다해 A씨의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의료진이 아니더라도 적극적으로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수 있도록 앞으로 일반인 대상 CPR 교육이 더 활성화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안준영 의사, 조연희 의사, 재활의학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