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순천향대 서울병원 방사선사, 골목길 쓰러진 시민 생명 구해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3/03/28 [11:56]

순천향대 서울병원 방사선사, 골목길 쓰러진 시민 생명 구해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3/03/28 [11:56]

【후생신보】이태원 주택가 골목에서 의식불명으로 쓰러진 남성을 구한 한 방사선사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져 주위를 훈훈하게 하고 있다.

 

화제의 주인공은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CT실에서 근무하는 박상우 방사선사. 입사 12년차 박상우 방사선사는 지난 3월 20일 오후 1시 20분경 이태원 골목길을 통해 출근 중 도로 위에 쓰러진 남성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이 남성은 의식이 없었고 강직과 경련을 동시에 나타내고 있었다. 박 방사선사는 약 5분간의 심폐소생술(CPR)을 시행하고 출동한 소방관에게 인계했다.

 

박 방사선사는 “환자의 목과 코에 손을 갖다 댔는데 맥박과 호흡이 느껴지지 않았고 입안에는 이물질이 가득했고 눈의 초점이 없는 상태였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차에서 내리자마자 근처의 택시 운전자에게 119신고를 요청한 그는 남성의 입안에서 이물질을 제거하고 기도를 확보한 뒤 심폐소생술을 진행했다. 또 다른 행인에게는 환자의 신발을 벗기고 마사지도 요청했다.

 

그는 5~6분 가량의 심폐소생술을 실시하면서 중간 중간 의식을 확인했지만, 의식은 돌아오지 않았다.

 

119차량이 현장에 도착할 무렵 환자는 움찔하는 신호와 함께 호흡이 돌아왔고 몸을 움직이는 것이 비로소 가능해졌다. 환자는 앉자마자 구토를 했고, 이어 통증을 호소했다.

 

순천향대서울병원 응급실로 이송된 환자는 필요한 검사를 받고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쓰러진 환자를 보고 머릿속에 아무 생각이 없었다”며 “차에서 내려 무조건 이 환자를 살려야겠다는 생각만 가득했다”며 ”앞으로도 이런 일이 생긴다면 주저하지 않고 달려가겠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