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K이노엔 케이캡, 4조 美 시장 정조준

미국 현지 파트너사 세벨라 통해 임상 1상 이어 2건 3상 임상 돌입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2/10/20 [09:03]

HK이노엔 케이캡, 4조 美 시장 정조준

미국 현지 파트너사 세벨라 통해 임상 1상 이어 2건 3상 임상 돌입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2/10/20 [09:03]

【후생신보】HK이노엔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의 미국 임상 3상이 시작된다. 미국서 임상 1상 종료 5개월 만이다.

 

HK이노엔(대표이사 곽달원, 이하 이노엔, 사진)은 미국 소화기의약품 전문 제약기업인 세벨라(Sebela US Inc.)의 자회사이자 현지 파트너사인 브레인트리 래보라토리스(Braintree Laboratories)가 최근 미국 FDA로부터 테고프라잔(상품명 케이캡)의 임상 3상 시험 계획을 승인 받고, 임상시험을 나섰다고 20일 밝혔다. 

 

이번 3상 임상시험은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및 치료 효과 유지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에 대해 테고프라잔과 PPI 계열간 유효성 및 안전성을 비교하는 2건의 임상시험이다. 

 

앞서 이노엔은 지난해 12월 미국․캐나다에 케이캡 기술 수출 계약을 체결했고, 지난 4월 미국 임상 1상 시험 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미국의 위식도역류질환 치료제 시장 규모는 2021년 기준 약 4조 원으로, 전 세계에서 가장 큰 시장이다. 미국서 허가받은 첫 번째 P-CAB 계열 제품으로는 패썸의 ‘보퀘즈나(성분명 보노프라잔)’가 있다. 적응증은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용요법이다.

 

곽달원 대표는 “최근 중국, 몽골 시장 출시 이후 미국 후속 임상까지 케이캡의 글로벌 진출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다. 이번 미국 임상은 향후 유럽 시장을 포함해 목표하고 있는 글로벌 100개국 진출 달성에도 긍정적일 것으로 전망한다”며, “세벨라의 우수한 역량을 바탕으로 세계 최대 시장인 미국 소화기의약품 시장에서 케이캡이 성공적으로 개발 및 상업화를 이룰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세벨라 앨런 쿠크 대표는 “케이캡을 통해 위식도역류질환 관련 파이프라인을 확대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며, “케이캡은 이미 많은 임상 연구에서 안전성과 효능을 입증했으며, 전 세계의 환자들에게 새로운 치료 옵션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케이캡은 새로운 계열(P-CAB)의 위식도역류질환 신약으로, 국내에는 정제 및 구강붕해정제가 출시돼 있다. 기존 약물 대비 약효가 나타나는 시간이 빠르고, 식전 식후에 상관없이 복용할 수 있는 데다 향상된 지속력이 특징이다.

 

국내 적응증은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비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위궤양 ▲헬리코박터파일로리 제균을 위한 항생제 병용요법 ▲미란성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요법 등 총 5가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HK이노엔, 곽달원 대표, 케이캡, 세벨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