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분당서울대병원, 의료계 질서 주도 ‘퍼스트 무버(First Mover)’ 도약

백남종 원장, ‘미래 병원 선두주자·진료 질적 강화와 공공성 확대·모두 행복한 병원문화’ 3대 핵심과제 제시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6/15 [09:52]

분당서울대병원, 의료계 질서 주도 ‘퍼스트 무버(First Mover)’ 도약

백남종 원장, ‘미래 병원 선두주자·진료 질적 강화와 공공성 확대·모두 행복한 병원문화’ 3대 핵심과제 제시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1/06/15 [09:52]

▲ 분당서울대병원 백남종 원장이 취임사를 발표하고 있다.

【후생신보】  분당서울대병원이 의료계 질서를 주도하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도약을 선언했다.

 

분당서울대병원 제12대 백남종 원장이 14일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임기를 시작했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해 온·오프라인 방식으로 진행된 취임식에서 백남종 원장은 ▲미래 병원의 선두주자 ▲진료의 질적 강화와 공공성 확대 ▲모두가 행복한 병원문화라는 3대 핵심과제를 제시하고 “서울대학교 75년과 제중원 136년의 전통을 계승 및 발전시키고 의료계의 질서를 주도하는 ‘퍼스트 무버(First Mover)’로 도약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의료 패러다임의 변화에 맞춰 병원도 달라져야 한다”며 “병원 공간을 재설계해 예방·예측·정밀·환자 중심의 신(新) 의료 패러다임을 구현하고 데이터 자원과 헬스케어혁신파크 인프라를 활용한 ‘디지털 헬스케어 4차병원’과 ‘병원 중심의 바이오메디칼 클러스터’를 구축해 미래 병원의 선두주자가 되겠다”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했다.

 

또한 백 원장은 “분당서울대병원은 최상의 진료를 제공함과 동시에 ‘국가 공공병원’으로서 국민들을 진료하기 위한 마지막 보루가 되어야한다”며 “중증·희귀·난치·복합 질환을 중심으로 진료 기능을 고도화해 세계 1등 분야를 다수 배출하고 의료 공공성 확대를 위해 경기권역 거점병원 역할에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백남종 원장은 1990년 서울의대를 졸업하고 2001년부터 서울의대 재활의학교실 교수로 재직하고 있다. 2013년부터 2016년까지 분당서울대병원 홍보실장을 역임했으며 2016년부터 2019년까지는 기획조정실장의 역할을 통해 병원의 미래 발전전략을 제시함과 동시에 국가적인 헬스케어 산업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해 기여한 바가 크다.

 

이와함께 2019년부터는 공공의료사업단장을 지내면서 지역사회에 최적화된 보건정책 및 건강증진사업 모델 개발에 힘썼으며 보건의료 체계의 공공성 강화와 코로나19 감염병 대응을 위한 공공보건의료 활동을 다각적으로 추진해왔다.

 

특히 초대 아시아-오세아니아 신경재활학회 회장, 세계신경재활의학회 상임이사, 대한뇌신경재활학회 이사장, 세계신경재활학회 연구위원장 등을 지내며 학문적 교류와 치료기술 발전에 앞장서 온 국내외 신경재활치료 분야의 최고 권위자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