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65세에서 69세 대상자 예약 첫날 21% 넘게 사전 예약

24시간 운영하는 온라인 활용 예약 권장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5:00]

65세에서 69세 대상자 예약 첫날 21% 넘게 사전 예약

24시간 운영하는 온라인 활용 예약 권장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5/11 [15:00]

【후생신보】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단장 정은경 청장, 이하 추진단)은 65~69세 코로나19 예방접종 사전예약 첫날, 대상자(298.7만 명)의 21.4%인 63.9만 명(5.11. 0시 기준)이 예약을 완료했으며, 이는 70~74세의 사전예약 첫날 예약률(11.5%) 보다 높다고 밝혔다.

 

지난 주 6일(목)부터 사전예약이 진행되고 있는 70~74세는 어제(10일) 가장 많은 예약(26.3만 명)으로 총 85.4만 명(213만 명 중 40.1%, 5.11. 0시 기준)이 예약을 완료했고, 6월 3일까지 예약이 가능하다.

 

추진단은 사전예약 대상자가 65세 이상으로 확대됨에 따라, 보다 더 원활한 예약을 위해 24시간 이용 가능한 온라인(누리집, 모바일)을 통해 예약해 주시기를 요청했다.

 

자녀 등이 대신 예약해 드릴 경우 예약을 진행하는 자녀 등의 본인인증만으로 대리 예약이 가능하다.

 

또한, 접종기관은 지정 병의원(위탁의료기관) 중 주소지와 관계없이 대상자가 희망하는 의료기관을 선택하여 접종일정을 예약할 수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월 가정의 달을 맞아 각종 행사·모임 증가가 예상됨에 따라, ‘5월 가정의 달 행동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또한 가정 내 어르신이 계신 경우, 코로나19 예방접종 일정대로 차질 없이 접종하실 수 있도록 △접종 전 예약 확인, △접종 후 건강상태 확인 등을 잘 이행하여, 가족 모두가 안전한 5월을 지내도록 당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