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GC녹십자, ‘세계 혈우인의 날’ 알리기 동참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00:03]

GC녹십자, ‘세계 혈우인의 날’ 알리기 동참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4/19 [00:03]

▲ GC녹십자는 지난 16일부터 경기도 용인 ‘GC녹십자 R&D센터’ 미디어파사드에 ‘세계 혈우인의 날’ 이미지를 게재했다.

【후생신보】GC녹십자(대표 허은철)는 지난 16일과 17일 양일간 경기도 용인의 ‘GC녹십자 R&D센터’ 미디어파사드에 ‘세계 혈우인의 날’ 이미지와 슬로건을 게재했다고 최근 밝혔다.

 

세계혈우연맹(World Federation of Hemophilia)은 지난 1989년부터 매년 4월 17일을 ‘세계 혈우인의 날’로 제정해 혈우병과 출혈 질환에 대한 인식을 높이기 위한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의 슬로건은 ‘변화에 적응하고, 새로운 세상에서 치료를 지속하자(Adapting to Change, sustaining care in a new world)’로 코로나19로 변한 환경 속에서 혈우병을 포함한 출혈 질환의 치료 지속성을 강조했다.

 

GC녹십자 관계자는 “혈우병에 대한 사회적 인식 개선과 지속적인 치료 환경을 조성하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GC녹십자는 창립 초기부터 지금껏 혈우병 치료제를 개발·공급하는 등 환우들의 삶의 질 개선에 노력, 덕분에 현재 국내 혈우 시장에서 영향력이 대단하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혈우병, GC녹십자, WFH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