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세종충남대병원 김정옥 교수, 코로나19 대응 공로 대통령 표창

확진자 치료와 지역 확산 방지 등 철저한 대응 체계 구축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16 [12:24]

세종충남대병원 김정옥 교수, 코로나19 대응 공로 대통령 표창

확진자 치료와 지역 확산 방지 등 철저한 대응 체계 구축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4/16 [12:24]

【후생신보】 김정옥 세종충남대병원 감염내과 교수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기여한 공로로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세종충남대병원 감염관리실장인 김정옥 교수는 충남대병원 본원 근무 당시인 2020년 1월 20일 코로나19 국내 첫 확진자 발생에 이어 2월 22일 대전에서도 첫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확진자 치료에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였다.

 

이후 세종충남대병원으로 발령된 김정옥 교수는 세종충남대병원 개원(2020년 7월 16일) 전인 2020년 5월부터 감염내과, 진단검사의학과, 호흡기내과, 응급의학과 의료진과 감염대처 TF팀을 꾸려 선별진료소 구축과 코로나19 병상 운영방안 등 1년 넘게 각종 대응 현안을 신속하게 대처했다.

 

김정옥 교수는 “개원 초 시스템이 불안정한 어려운 상황이었지만 개원 전부터 관계기관과 긴밀한 협조를 통해 체계적인 대응에 나설 수 있었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될 때까지 지역사회 확산 방지 및 확진자 치료에 더욱 힘쓰는 것은 물론 모두가 철저한 개인 위생수칙과 방역수칙을 지켜 대처하면 신종 감염병을 극복해 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