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코로나 시대 등산·러닝족 증가…구강호흡으로 건조해진 입안이 충치 유발

늘어난 신체활동에 혈류량 증가→잇몸 통증으로 이어져…구강 점검 및 스케일링으로 미리 예방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4:52]

코로나 시대 등산·러닝족 증가…구강호흡으로 건조해진 입안이 충치 유발

늘어난 신체활동에 혈류량 증가→잇몸 통증으로 이어져…구강 점검 및 스케일링으로 미리 예방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4/14 [14:52]

【후생신보】 야외활동을 즐기기 좋은 계절이 돌아왔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장기화로 실내 운동보다 러닝, 등산, 자전거 등의 야외 운동을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겨우내 움츠린 몸을 풀기 위해 운동에 나섰지만 예상치 못하게 구강 건강을 위협하는 순간이 발생할 수 있다. 야외운동을 할 때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하는데 평소보다 숨이 쉽게 차 입으로 호흡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구강 호흡이 충치를 유발할 수 있어 주의를 당부했다. 실제로 뉴질랜드 오타고 치과대학 연구팀에 따르면 구강 호흡을 하면 구강 내 평균 산도(pH)가 3.6pH까지 떨어지게 되는데, 이는 치아 부식이 일어나는 5.5pH보다 낮아져 충치가 발생하기 좋은 환경이 된다.

 

이 밖에 봄철 야외활동 시 구강건강을 위협하는 요인에 대해 박대윤 유디두암치과의원 대표원장과 알아보자.


운동 중 발생하기 쉬운 구강호흡... 충치로 이어질 수 있어

 

러닝·등산 등 유산소 운동을 하면 평소보다 더 많은 산소가 필요하게 되면서 호흡량이 증가한다. 체온 조절을 위해 땀 배출이 일어나 신체 수분도 부족해진다. 이때 코로 호흡이 힘들어져 입으로 숨을 쉬면 입안이 쉽게 마른다. 요즘 같은 환절기 건조한 공기는 구강 건조를 더욱 촉진한다. 침은 항균작용을 하는 성분이 있어 입안 세균 번식을 억제하고 음식물 찌꺼기를 씻어낸다.

 

하지만 침이 마르면 세균이 쉽게 번식해 충치와 입냄새를 유발할 수 있다. 구강 건강을 위해서 운동 시 입안이 건조해지지 않도록 수분 섭취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 성인의 경우 평소 권장되는 수분 섭취량은 2L지만 운동으로 땀을 많이 흘렸다면 3~4L를 마시는 것이 좋다. 반면, 차나 카페인이 함유된 음료는 이뇨작용을 촉진해 오히려 구강을 건조하게 할 수 있어 피하는 것이 좋다.


봄철 증가하는 치아 외상…충격 후 증상 없어도 정확한 검진 필요해

 

봄철 야외 활동 중 잠깐의 방심으로 넘어지거나 부딪히는 사고가 발생하기 쉽다. 이때 치아가 부러지거나 빠지는 치아 외상도 늘어난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치아의 파절과 탈구로 병원을 찾은 환자가 2019년 2월 6만8098명에서 4월 7만6827명으로 약 12% 늘었다. ​치아 외상은 주로 앞니 부분에 발생한다. 턱의 구조상 맨 앞에 위치하여 넘어지거나 부딪힐 때 가장 먼저 손상되기 쉽다.

 

치아를 살리기 위해서는 가능한 빨리 치과에 내원해야 한다. 빠진 치아 뿌리 표면에 존재하는 세포가 죽기 전에 구강 내에 다시 심어야 한다. 빠진 치아는 건조해지지 않도록 우유, 타액, 식염수 등에 보관해 1시간 안에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

 

박대윤 대표원장은 “외부 충격 후 겉으로 치아가 멀쩡해 보이더라도 미세한 금이 가는 경우가 있다. 방치하면 균열이 진행돼 신경까지 손상되고 치아가 변색될 수 있어 증상이 없어도 검진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본격적인 야외 활동 전, 꼼꼼한 구강 점검 필수

 

봄을 맞아 갑자기 활동량이 늘어나면 잇몸에도 무리가 갈 수 있다. 운동으로 신체 혈류량이 증가하면 잇몸 혈관이 확장되어 잇몸이 쉽게 붓고 예민해질 수 있다. 잇몸이 붓는 증상은 일시적이지만 충치나 잇몸 염증이 있다면 심한 치통을 느낄 수 있다. 특히, 음식물 찌꺼기가 딱딱하게 굳어 만들어진 치석은 잇몸을 자극해 염증을 유발하고 붓기를 악화시킨다. 치석은 양치질로 제거가 어렵다. 스케일링을 통해 치석을 제거하면 잇몸 염증 예방과 입냄새 제거에 도움이 된다.

 

야외 활동 중에도 가능한 양치 도구를 휴대하고 식후 양치질하는 습관을 갖는 것이 좋다. 양치도구를 휴대하지 않았거나 양치가 어려운 경우에는 구강청결제, 고체 치약, 구강 청결 티슈 등을 사용하면 구강 세균 제거에 도움이 된다.

 

박대윤 대표원장은 “높아지는 기온과 장시간 마스크 착용으로 구강 내 세균 증식이 활발해지는 시기이다. 구강질환 예방을 위해서 본격적인 야외 활동 전 구강 상태를 점검하고 스케일링 치료를 받는 것을 권장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