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대웅제약, 코로나 치료제로 개발중인 2개 성분 변이에도 효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영국 및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도 강력한 억제 효능 확인 논문 발표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1:14]

대웅제약, 코로나 치료제로 개발중인 2개 성분 변이에도 효과

한국파스퇴르연구소, 영국 및 남아공 변이 바이러스에도 강력한 억제 효능 확인 논문 발표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4/14 [11:14]

【후생신보】코로나19 변이주까지 억제할 수 있는 치료 물질의 효과를 연구한 결과가 최근 발표돼 업계가 주목하고 있다.

 

최근 한국파스퇴르연구소(이하 IPK)는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약물의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약효를 연구한 결과, 세포 실험에서 카모스타트와 니클로사마이드 등이 변이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는 효과를 확인했다.

 

카모스타트는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와 변이 바이러스인 영국 변이바이러스주 B.1.1.7, 남아공 변이바이러스주 B.1.351 모두 유사한 수준으로 세포 감염을 억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모스타트가 초기 코로나19 바이러스 뿐 아니라 두 가지 변이 바이러스에서도 감염을 억제하는 효과가 확인된 것이다.

 

이 같은 효과는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타깃하는 기존 항체 치료제와 달리 카모스타트는 TMPRSS2 억제제로, 바이러스가 세포에 진입하는 데에 필요한 TMPRSS2의 활성을 억제해 변이 바이러스의 감염까지 억제할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체내 세포에서 발현하는 TMPRSS2는 바이러스의 스파이크 단백질을 절단해 체내 세포에 바이러스가 침입할 수 있게 하는데, 카모스타트는 TMPRSS2가 스파이크단 백질을 절단하는 작용 자체를 막아 바이러스 감염을 억제하는 것이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바이러스가 숙주세포의 수용체와 결합할 때 쓰이는 단백질로, 이를 이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입하게 된다.

 

또한, 니클로사마이드 역시 세 가지 바이러스에 대한 감염 억제 수준이 유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니클로사마이드는 세포의 자가포식 작용을 활성화해 바이러스가 증식되는 것을 막아 바이러스의 변이유무와 상관 없이 감염을 억제하는 효과가 있었던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해당 연구의 구체적인 결과는 학술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대웅제약은 현재 카모스타트와 니클로사마이드 두 가지를 코로나19 치료제로 개발 중인 대표적인 국내 회사다. 카모스타트와 니클로사마이드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의 지원으로 한국파스퇴르연구소가 진행한 약물재창출 연구에서 코로나19 치료제로의 개발 가능성이 확인된 바 있다.

 

대웅제약은 카모스타트 성분의 ‘호이스타정’으로 경증 환자 대상 임상 2/3상과 밀접 접촉자의 감염을 예방 효과를 확인하는 3상, 중증 환자 대상으로 렘데시비르 병용요법 3상을 진행 중이다. 특히 대규모 경증 환자를 대상으로 하는 임상 2b상이 완료되는 대로 조건부허가를 신청할 계획이다.

 

또한 대웅제약은 한국, 호주, 인도에서 니클로사마이드 임상 1상을 순조롭게 진행하고 있으며, 이 가운데 인도에서는 투약이 완료돼 결과를 분석 중이다.

ㅇㅇ 21/04/14 [11:38] 수정 삭제  
  ㄳㄳㄳ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대웅제약, 카모스타트, 니클로사마이드, 코로나19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