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강남세브란스·KAIST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웨이센 공동연구 협약 체결

인공지능(AI) 기반 의료 빅데이터 활용기술 연구로 미래 의료기술 선점

윤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3:30]

강남세브란스·KAIST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웨이센 공동연구 협약 체결

인공지능(AI) 기반 의료 빅데이터 활용기술 연구로 미래 의료기술 선점

윤병기 기자 | 입력 : 2021/04/09 [13:30]

【후생신보】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병원장 송영구)이 KAIST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단장 이도헌), 의료 인공지능 전문기업 ㈜웨이센(대표이사 김경남)과 「인공지능(AI)기반의 의료 빅데이터 활용기술 공동연구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9일 오전 11시, 강남세브란스병원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이도헌 단장, 김경남 대표이사, 송영구 병원장 등 협약 관련 기관 인사들이 참석했으며, 참석자 모두 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한 가운데 거행됐다.

 

업무협약에 참여한 세 기관은 의료 빅데이터를 활용해 차세대 진단 및 예측 방법과 새로운 치료물질을 개발하는 등 다양한 의료분야 발전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먼저 강남세브란스병원은 그동안 축적해 온 중점 질환에 대한 유전· 임상 정보 등 의료 빅데이터를 효율적으로 분석·적용 시킬 수 있도록 플랫폼을 제공한다.

 

KAIST 유전자동의보감사업단은 컴퓨터 가상인체 기술을 활용해 복잡한 인체 생리현상을 컴퓨터로 예측하는 실험을 진행할 예정이다.

 

㈜웨이센은 양 기관의 산출물을 기반으로 의료 인공지능(AI) 연구를 맡는다.

 

이번 협약은 의료, 바이오 및 뇌공학, 인공지능 등 각 분야 전문가 그룹이 협력하여 정밀의료 인공지능 분야의 기초연구부터 장기적으로는 응용 및 융합기술을 구현하고, 미래 대한민국 의료를 이끌어 갈 의료 데이터 전문인력 육성까지 계획할 만큼 광범위하며 깊은 의미를 지닌다.

 

강남세브란스병원 송영구 병원장은 “의료 빅데이터는 정밀의료와 디지털 헬스로 나아가게 될 미래 의료의 핵심 요소이기에 연구와 활용 가치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며, “해당 분야에서 국내 최고 기술력을 지닌 세 기관의 협력은 의료 인공지능, 가상 인체 실험 등 미래 의료 판도를 변화시킬 핵심가치의 발전을 촉진 시키고 병원 연구 역량의 극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