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유한양행, 코로나 불구 2020년 경영지표 ‘쾌청’

매출 일반의약품 성장으로10% 성장…영업이익 572%․당기순이익 420% 수직 상승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2/24 [15:48]

유한양행, 코로나 불구 2020년 경영지표 ‘쾌청’

매출 일반의약품 성장으로10% 성장…영업이익 572%․당기순이익 420% 수직 상승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2/24 [15:48]

【후생신보】국산 폐암신약 렉라자 허가로 글로벌 제약사 도약을 눈 앞에 둔 유한양행의 지난해 경영실적이 공개됐다.

 

코로나19로 영업 등이 자유롭지 못했음에도 불구하고 매출은 전년대비 두자릿 수 가까이 성장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도 모두 큰 폭으로 성장했다.

 

24일 공시에 따르면 유한양행(대표이사 이정희, 사진)은, 지난해(연결기준) 전년대비 9.4% 성장한 1조 6,198억 원의 매출을 달성하는 기염을 토했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 경기가 공공 얼어붙었지만 전년대비 두자릿 수 가까이 성장한 것.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수직 상승했다. 먼저 영업이익은 전년대비 572.1% 늘어난 8,425억 원을 당기순이익은 420% 증가한 1,904억 원을 각각 달성했다.

 

매출을 좀 더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전문의약품은 -0.7%(9,426억) 역성장 했지만 일반의약품이 전년대비 14%(1,318억) 가까이 성장하며 전체 성장을 이끌었다.

 

영양제 ‘마그비’․‘비타민씨1,000mg’, 유산균 ‘엘레나’, 지트텍 등 주요 일반의약품이 거의 모두 성장했다. 지난해 유한양행에서 가장 큰 매출 하락을 기록한 전문의약품은 전년대비 41.0% 줄어든 HIV 치료제 젠보야(244억)였다.

 

지난해 R&D에는 2,227억 원이 투자됐다. 매출액 대비 14.20%에 달하는 금액이다. 더불어 유한이 최근 6년 간 R&D에 쏟아부은 금액만 6,800억 원에 달했다.

 

NASH 등 라이선스 수익과 관련해서는 2019년 232억 원에서 지난해에는 1,555억 원을 기록하며 이익 성장을 견인했다는 평가다.

 

유한 측은 매출 증가와 관련 “지배회사 및 종속회사 매출 증가 및 라이선스 수익 증가로 전년대비 매출이 10% 가까이 성장했다”고 밝히고 “이익 역시 라이선스 수익 증가, 매각 예정자산 처분(군포공장부지 매각처분이익) 등으로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한편, 유한양행은 이날 이사회를 개최하고 1주당 보통주 400원, 2,494억 원의 배당을 진행키로 의결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유한양행, 이정희 사장, NASH, 젠보야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