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보제약, 유럽 항생제 시장 진출 본격화

스위스 제약사 두곳과 항생제 CMO 계약…2023년 美 공략 전망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0:29]

경보제약, 유럽 항생제 시장 진출 본격화

스위스 제약사 두곳과 항생제 CMO 계약…2023년 美 공략 전망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2/04 [10:29]


【후생신보】종근당의 ‘똘똘한’ 계열사 경보제약<사진>이 스위스 제약사 두 곳과 항생제 원료 위탁생산 및 수출 계약을 체결하며 선진 항생제 시장에 본격 진출하게 됐다.

 

경보제약(대표 김태영)은 최근 스위스 바실리아(Basilea Pharmaceutica International Ltd.) 사와 세파계 5세대 항생제 신약 ‘세프토비프롤’의 원료 위탁생산(Contact Manufacturing Organization) 계약을 체결했다고 4일 밝혔다.

 

바실리아는 로슈에서 분사해 항생제, 항진균제, 항암제를 개발하는 제약사로 신약 세프토비프롤을 개발한 회사다.

 

이번 계약으로 경보제약은 세프토비프롤의 원료를 제조․공급하고 바실리아는 제품을 제조해 유럽, 아시아, 남미 등에 판매하게 된다. 바실리아는 미국에서 현재 진행 중인 세프토비프롤의 임상 3상을 마친 후 2023년부터 경보제약의 원료로 제조된 제품을 현지서도 판매할 예정이다.

 

스위스 스트라젠(Stragen Pharma SA)사와는 세파계 항생제 세포탁심나트륨(Cefotaxime sodium)의 수출 계약을 체결했다. 경보제약이 수출하는 원료로 제조된 항생제는 향후 캐나다, 독일, 노르웨이 등 북미와 유럽 8개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경보는 최근 항암제, 비알콜성 지방간염 등 신약 임상에 필요한 원료 의약품 전공정 위탁개발생산(CDMO), CMO 사업에 적극 나서고 있다. 이번 일을 계기로 경보는 CDMO, CMO 사업을 본격화해 선진시장에서 입지를 확대해 나간다는 구상이다.

 

경보제약 김태영 대표는 “이번 두 건의 위탁생산과 수출계약으로 경보제약의 연구개발 및 생산능력을 글로벌 시장에서 입증했다”라며 “지속적인 투자와 기술개발로 원료의약품 위탁개발생산분야에서 전문성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종근당 그룹의 계열사 경보제약은 충남 아산시에 대단위 원료의약품 생산 설비를 보유한 원료의약품 전문 제조사다. 항암제, 세파계 항생제, 고활성 의약품, 일반제 등 다양한 원료의약품을 생산하고 있는 것.

 

최근에는 원료를 넘어 완제 의약품 판매와 의료기기 사업, 동물 헬스케어 사업 등으로 영역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경보제약, 종근당, 항생제, CDMO, CMO, 세프토비프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