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순천향대 부천 이상욱 교수, 로봇으로 ‘희귀 거대 요관막암’ 제거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1/01/19 [15:15]

순천향대 부천 이상욱 교수, 로봇으로 ‘희귀 거대 요관막암’ 제거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1/01/19 [15:15]

▲ 희귀 거대 요관막암 제거 전 CT 사진(좌측)과 3D 영상 사진(좌측 상단), 제거 후 CT 사진(우측).

【후생신보】순천향대 부천병원 이상욱 비뇨의학과 교수가 최근 다빈치 Xi 로봇수술로 ‘희귀 거대 요관막암’을 제거하는 데 성공했다.

 

요관막은 태아 시절 방광과 배꼽 사이를 연결하는 관이다. 출생 후에는 섬유끈으로 바뀌어 정중 배꼽 인대가 된다.

 

환자는 71세 남성으로 8cm 크기의 큰 암 덩어리가 배꼽 직하부 요막관에 자리 잡아 방광까지 침범한 상태였다. 고령인 데다가 혈관이 매우 발달해 있어 수술 시 극심한 출혈 가능성이 크고, 해부학적인 파악도 쉽지 않아 고난도 수술이 예상됐다.

 

이에 이상욱 교수는 다빈치 Xi 로봇수술을 택했다. 수술 부위를 3D 영상으로 15배까지 확대해 보면서 자유롭게 회전하는 로봇 팔을 이용해 정밀하게 요막관 제거 및 방광 부분 절제술을 시행, 거대 요막관암 제거에 성공한 것.

 

이상욱 교수는 “환자가 고령인 점을 고려해 다른 장기 손상과 통증, 진통제 사용량을 최대한 줄일 수 있는 로봇수술을 시행했다”며 “기존의 개복 또는 복강경 수술보다 출혈과 합병증이 적어 빠르게 회복할 수 있다는 점에서 고령 환자에게 적합한 수술 방법”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 교수는 지난해 3월 교통사고로 한쪽 신장의 신우요관 이행부가 파열된 17세 환자를 국내 최초로 ‘로봇 신우요관문합술’을 통해 치료하는 등 지역 의료계에서 고난도 로봇수술 명의로 명성을 떨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순천향대 부천병원, 이상욱 교수, 다빈치, 요관막암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