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JW 기술수출 통풍치료제, 中 임상 승인

요산 배출 촉진 작용기전…글로벌 라이선스 아웃 논의 박차

문영중 기자 | 기사입력 2020/12/02 [14:40]

JW 기술수출 통풍치료제, 中 임상 승인

요산 배출 촉진 작용기전…글로벌 라이선스 아웃 논의 박차

문영중 기자 | 입력 : 2020/12/02 [14:40]

 【후생신보】JW중외제약이 개발한 통풍치료제가 해외에서 처음으로 개발 단계에 진입했다.

 

JW중외제약(이하 JW)은 통풍치료제 URC102가 중국 의약품관리국(NMPA)으로부터 임상 시험 계획(1상)을 승인 받았다고 2일 밝혔다.

 

URC102는 2019년 JW가 중국 심시어 파마슈티컬 제약 그룹 유한회사의 자회사인 심시어 파마슈티컬(이하 심시어)에 기술수출한 물질이다. 심시어는 올해 8월 중국 NMPA에 URC102의 임상 시험 계획서를 제출한 바 있다.

 

심시어는 이번 임상 시험계획 승인에 따라 상하이 공중 보건 임상 센터(Shanghai Public Health Clinical Center)에서 총 40명의 건강한 중국인을 대상으로 안전성, 내약성 등을 평가한다.

 

JW는 총 140명의 한국인 통풍 환자들을 대상으로 진행한 URC102의 임상 2a상에서 높은 안전성과 혈중 요산수치 감소효과를 입증한 바 있다. 이어 진행된 임상 2b상은 지난달 피험자 투약을 완료했다. 임상 2b상 결과보고서는 내년 초 도출될 예정이다.

 

JW 이성열 대표는 “URC102의 개발이 신속히 마무리 돼 통풍으로 고통 받고 있는 중국 환자에게 공급될 수 있도록 심시어와의 파트너십을 지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국내 임상 2b상에 대해 좋은 결과가 기대된다”고 밝히고 “앞으로 임상 2b상의 결과를 토대로 다국적 제약사와의 글로벌 기술수출 논의에 박차를 가할 방침이다”고 설명했다.

 

JW는 심시어로 URC102 기술 이전과 함께 선 계약금 500만 달러를 수령했다. 이어 임상 개발, 허가, 상업화 단계별로 마일스톤으로 최대 6,500만불을 순차적으로 받게 된다. 한화로 총 870억 원 규모다. 매출에 따른 로열티는 별도다.

 

심시어는 URC102에 대한 중국(홍콩, 마카오 포함) 시장에서의 독점적 개발 및 상업화 권리를 갖고 있으며. 중국을 제외한 나머지 국가에 대한 권리는 JW가 보유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