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요양‧정신병원, 코로나19 검사비 건보 지원

중대본, 고위험시설 진단검사 확대 계획 발표

박원빈 기자 | 기사입력 2020/05/11 [15:43]

요양‧정신병원, 코로나19 검사비 건보 지원

중대본, 고위험시설 진단검사 확대 계획 발표

박원빈 기자 | 입력 : 2020/05/11 [15:43]

▲ 브리핑 하는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 (사진출처 : 국민소통실)     

【후생신보】 앞으로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에 입원하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어도 50%의 비용을 건강보험에서 지원받아 코로나 검사를 할 수 있게 된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본부장 정은경)는 코로나19 감염 고위험시설로 꼽히는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에 대해 진단검사를 확대한다고 11일 밝혔다. 기존에는 코로나19 관련 증상이 없으면 8~16만 원가량의 검사비를 전액 본인이 내야 했는데 건보 적용을 확대해 비용 부담이 절반으로 내려간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무증상자에 대해 검사비 지원이 되지 않아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같은 고위험 집단시설에 대한 관리가 어려운 점이 있었다신규 입원환자는 증상 여부와 관계없이 전원 진단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번 조치를 통해 하루 약 2000명의 환자가 검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중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요양병원에는 하루 평균 1964명이 입원하고 있으며 오는 13일부터 적용돼 별도 안내가 있을 때까지 지원을 계속할 방침이다.

 

또한, 기간 내에 환자·종사자 중 확진자가 1명이라도 발생하면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입원환자와 직원 전체를 검사할 계획이다.

 

윤 반장은 기간 종사자에 대해서는 증상 여부를 주기적으로 확인하고, 의심증상이 발생하면 검사를 받고 업무에 배제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대본은 요양병원과 정신병원에 대한 진단검사 확대를 통해 지역 사회 내 취약집단에 대한 코로나19 모니터링과 감시를 강화하겠다라며 이번 조치가 병원 감염 유입을 차단하면서 확산 방지 효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