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길병원, 대구지역에 무선초음파기기 기증

헬세리온과 공동 개발, 멸균 패킹된 상태에서도 다양한 진료 가능

이상철 기자 | 기사입력 2020/03/02 [14:56]

길병원, 대구지역에 무선초음파기기 기증

헬세리온과 공동 개발, 멸균 패킹된 상태에서도 다양한 진료 가능

이상철 기자 | 입력 : 2020/03/02 [14:56]

【후생신보】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대구지역 의료기관에 휴대용 무선초음파기기가 제공된다.

 

길병원(원장 김양우)은 힐세리온(대표 류정원)과 공동 개발한 휴대용 무선초음파기(Sonon-300L, Sonon-300C) 10대와 테블릿 PC를 대구 지역 의료기관들에게 기증한다.

 

이에 방호복 등으로 진단기기 사용에 어려움을 겪는 의료진들에게 간편한 무선초음파기기가 매우 유용한 진단기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길병원과 힐세리온은 휴대용 무선 초음파 진단기 약 1억원 어치를 대구 지역 의료진들에게 기부키로 했다고 밝혔다.

▲ 길병원 정욱진 교수님가 감압병동에서 무선초음파 기기를 활용하는 모습.

코로나19 진료를 위해서는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는데 이 상태에서는 현장 의료진이 영상진단에 즉각적 대처하기 어렵고 청진기도 사용할 수 없다.

 

하지만 휴대용 초음파 진단기는 선별진료에서도 활용할 수 있고 무선초음파를 활용하면 멸균 패킹된 상태에서도 다양한 진료가 가능하다.

 

길병원 심장내과 정욱진 교수는 “코로나19와 같은 전염력이 높은 감염질환의 경우 선별진료소나 음압병동에서 방호복 착용 등으로 청진기를 사용할 수 없어 진찰에 어려움이 있다”며 “현재와 같은 상황에서 X-RAY나 CT 촬영 시 진단을 시행하는 의료진이 방호복을 입고 현장을 방역해야 하는 등 어려움이 있는데 초음파를 이용해 폐, 늑막이나 심낭에 물이 찼는지 여부와 일부 폐렴도 쉽게 확인할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그는 “기존 초음파 진단기는 크기도 크고 매번 장비 전체를 멸균처리하기가 불가능해서 실제 사용을 할 수 없었다”며 “그러나 휴대용 무선 초음파기는 멸균 패킹된 상태에서도 흉막 삼출이나 일부 폐렴 여부를 진단할 수 있는 최적의 휴대용 신체진찰 장비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강조했다.

 

가천의대 졸업생인 힐세리온 류정원 대표이사는 “바이러스에는 지역 구분이 없기 때문에 공동으로 협력해 대응해야 확산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다는 신념아래 길병원과 긴밀히 협력해 최대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길병원과 힐세리온은 2012년부터 각종 국가지원사업등을 통해 이 휴대용 무선초음파기를 공동으로 개발해왔다.

 

지금까지 휴대용 무선초음파기(Sonon 300L, Sonon 300C, MUS 200) 110대를 구입해 응급실, 중환자실, 혈관조영실, 산부인과, 근골격계과 등 15개 임상과 교수와 전공의들에게 지급해 임상 현장에서 사용되고 있다. 또한 가천의대 학생들을 대상으로 초음파 의학교육을 국내 최초로 진행해 의학교육 연구논문들을 발표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관련기사목록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