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중외, 두타스테리드 ‘정제’ 개발 성공
편의성 개선, 복합제 개발 용의…다국적사와 해외 진출 논의 중
문영중 기자 기사입력  2018/03/12 [15:07]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중외가 두타스테리드 정제<사진> 개발에 성공했다. 이를 토대로 1조원 규모의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JW중외제약은 기존 연질캡슐 제형의 탈모·전립선비대증 치료제 ‘두타스테리드’를 정제 형태로 개발하는데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두타스테리드 정제에는 잘 녹지 않은 성질을 지닌 약물을 가용화해 체내 흡수율을 빠르게 시키는, 중외의 ‘난용성 약물전달시스템’(Self Micro Emulsifying Drug Delivery System) 기반 기술이 적용됐다. 국내 제약사가 두타스테리드를 정제 형태로 개발한 것은 중외제약이 처음이다.


두타스테리드 정제 개발에 따라 연질캡슐에서 발생했던 입안, 식도 등에 달라붙는 불편함이 줄어 복용 편의성이 개선되고 연집캡슐 피막 파열에 따른 내용물 유출 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보인다. 더불어, 전립선비대증 1차 치료제인 알파차단제와 복합제 개발이 용이, 새로운 성장 가능성을 열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중외 측에 따르면 두타스테리드 정제는 지난해 9월 국내 특허출원이 완료됐다. 특히, 글로벌 시장 공략을 위해 다국적사와 협의를 진행 중에 있다고 밝히기도 했다. 국내에는 올 하반기 출시 예정이다.

 

이상준 JW홀딩스 글로벌사업본부장은 “이번에 개발한 두타스테리드 정제 제형은 단기간에 상용화가 가능하며 캡슐 제형에 비교할 때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에서도 유리한 점을 갖고 있다”며 “특히 고온다습한 기후의 국가에서 정제 제형의 수요가 높은 만큼 국내를 넘어 글로벌 시장 공략에도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두타스테리드는 남성호르몬인 디하이드로테스토스테론(DHT)의 생성에 관여하는 '5알파-환원효소' 1,2형 억제제로 전립선비대증에 의한 배뇨장애 개선과 소변을 볼 수 없는 급성요폐증상 등을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으며 탈모를 막는 역할을 한다.

 

IMS 데이터에 따르면 전 세계 두타스테리드(알파차단제와의 복합제 포함)의 시장 규모는 2016년 기준 1조 4백억 원에 달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