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단독]이대 의료원장 신생아 부모님들께 진심 어린 사죄 표명
문병인 의료원장 “책임 통감 환골탈태 계기 마련 할 것”
윤병기 기자 기사입력  2018/03/12 [08:52]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문병인 이화여대 의무부총장 겸 의료원장이 지난해 12월 발생한 '신생아 중환자실 사건' 과 관련 사망한 신생아와 그 부모님들께 진심어린 사죄를 하겠다자식 잃은 부모의 애통함이 그 무엇으로 표현될 수 있겠습니까! 그 마음과 호흡을 같이하고 공유하며, 그 분들이 우리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아드릴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병인 신임 이대 의무부총장겸 의료원장은 지난 10일 프레지던트호텔에서 개최된 이화의대동창회 정기총회에 참석 인사말을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

 

문병인 의무부총장은 잘못을 뉘우치고 새롭게 거듭나면 이 사회도 우리를 용서하고 받아줄 것이라고 굳게 믿고 있다이화의료원의 이미지가 크게 실추되었으며, 경영 수지가 악화되고, 직원들의 사기가 땅에 떨어진 상태로 어려움을 극복하고 나가기 위한 협동 정신이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문 의무부총장은 법적인 책임 소재는 가려지겠지만, 병원을 위해 열심히 일한 의사 선생님들과 간호사들의 충정을 잊지 않겠다이분들의 신분을 보호하기 위한 의료원의 노력을 충분히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문병인 의무부총장은 이분들을 의료원이 보호하지 않으면 어느 누구도 어려운 환자를 돌보려하지 않는 것이고, 고난도 수술을 시행조차 하지 않으려 할 것이라며 자칫하면 직종간의 갈등으로 비화될 수 있으며, 하나 되어 한 방향으로 매진하는데 걸림돌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문 의료원장은 땅까지 떨어진 직원들의 사기를 진작할 수 있는 방법을 빠른 시일 안에 찾아보겠다이번 사태로 직장과 직장의 명성이 얼마나 중요한지 깨달았을 것입니다. Healing 교육을 통해 업무에 원칙을 지키고 새로운 비전으로 일할 수 있게 독려하겠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문병인 의무부총장은 이대 목동병원의 현 상태를 철저히 점검하고 시설과 안전에 관련된 모든 시스템을 밑바닥부터 꼼꼼히 점검하고 고쳐서 안전하고 누구나 믿을 수 있는 병원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