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국제성모병원, 암 완전정복에 ‘앞장’
맞춤형암치유병원 개소 1주년 기념식 개최
이상철 기자 기사입력  2018/03/08 [16:46]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 국제성모병원이 맞춤형암치유병원 개원 1주년을 맞아 암 완전정복에 앞장설 것을 다짐했다.

 

가톨릭관동대 국제성모병원(원장 김영인)은 지난 7일 정철운 맞춤형암치유병원장과 장현 부원장을 비롯해 암병동 간호사 등 의료진이 참석한 가운데 맞춤형암치유병원 개소 1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

 

지난해 2월 처음 문을 연 맞춤형암치유병원은 환자 개인별 맞춤 치료를 통해 암치료 성과를 높여 생존율을 높이고 이후 암 생존자의 삶의 질 향상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를 위해 맞춤형암치유병원은 다학제 진료팀의 대면진료 간호간병통합서비스 암환자 교육 등 환자 중심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해왔다.

 

특히 맞춤형암치유병원은 개소 1년차인 지난 해 일 평균 55명의 재원환자수를 기록했고 164명의 환자가 대면 다학제 진료를 받았다.

 

또한 암 환자들이 사회나 가정으로 복귀할 경우 적극적인 관리를 돕기 위한 암환자 전문 교육이 79회 진행됐고 1:1 맞춤형 개별 교육은 총 675회 실시됐다.

 

그 결과 자체적으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대면 다학제 진료와 교육에 대한 암환자들의 만족도가 약 91%를 기록하는 등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정철운 맞춤형암치유병원장(외과)그동안 맞춤형암치유병원은 환자분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끊임없이 노력해왔고 어느새 첫 돌을 맞이하게 됐다면서 이 자리에 계신 모든 환우 분들의 완치를 기원하며 앞으로도 암 완전정복을 위해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맞춤형암치유병원 의료진은 이날 입원 환자들에게 떡과 기념품을 직접 나눠주며 쾌유를 기원하는 시간을 가졌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