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조철현 교수, 국제조울병학회 Samuel Gershon Award 수상
ICT 기법 우울-조울병 적용한 연구로 한국 조울병 연구 세계적 수준 인정받아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3/08 [10:38]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정신건강의학과 조철현 교수는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 멕시코시티에서 개최된 제20차 세계조울병학회 (the International Society for Bipolar Disorders; ISBD)에서 Samuel Gershon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했다.

 

ISBD의 초대 회장이면서 조울병의 대표적 치료제인 리튬(lithium)을 미국에 처음 소개한 선구적인 연구자 Samuel Gershon박사를 기념하며 제정된 이 상은 전 세계에서 조울병 분야에 탁월한 업적을 보인 젊은 연구자를 선정해 시상한다.

 

이번 수상 연구는 보건복지부의 연구비지원으로 이헌정 교수(고려대: 책임연구자), 이택(성신여대) 등과 함께 공동으로 시행한 것으로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스마트폰을 이용해 우울-조울병 환자의 증상 악화를 미리 예측하고 재발을 예방하기 위한 것으로 우울-조울병 치료에 있어서 획기적인 치료기법으로 평가된다.

 

조철현 교수는 시상식에 이어 연구결과를 구두 발표해 전 세계 연구자로부터 많은 관심을 끌었다.

본 상의 수상은 동아시아에서는 처음으로 한국의 조울병 연구가 세계적 수준에 도달했음을 보여주는 성과로 평가된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