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政, 올해 EMR 인증제 도입 시범사업 실시
심평원 정보통신실 장용명 실장, 종합병원 대상 AI 선정모델 개발 추진
신형주 기자 기사입력  2018/03/06 [06:01]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후생신보】보건복지부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올해내 EMR 인증제도 도입을 위한 시범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심사평가원 정보통신실 장용명 실장은 5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출입전문기자협의회와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장용명 실장에 따르면, 전자의무기록시스템 인증제는 국가차원에서 공통적으로 준수해야 할 표준을 마련하고, 이를 준수하도록 유도해 환자 진료정보의 질을 높이고 의료기관간의 의료정보 활용성을 높이는 제도이다.

 

복지부는 인증제 성공적 도입을 위해 전자의료기록시스템 인증기준 및 적합성 연구 연구를 발주했다.

 

심사평가원, 보건산업진흥원, 사회보장정보원 등 3개 기관이 공동으로 연구용역을 수행하고 있다.

 

장용명 실장은 연구 주요내용은 인증기준과 절차 마련, 인증제 현장 적합성 검증, 인증 세부실행계획 수립 등 3개 분야로 나눠 용역을 수행중에 있으며, 3월 중 완료할 예정이라며 복지부는 이번 연구용역 결과를 토대로 의료기관 현장검증을 위해 올해 시범사업을 실시할 계획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심사평가원 정보통신실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기반을 만드는 보건의료 통합분석 플랫폼을 지난해 11월 구축 완료했다.

 

장 실장은 인공지능 기반의 병원급 기관단위 입원외래별, 진료과목별 전문심사 대상 선정모형을 개발했다올해는 신경외과와 정형외과 입원에 대해 전문심사 선정 시범사업을 추진하고 AI 모형을 평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종합병원 대상으로 AI 선정모형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수진자 단위 향정신성의약품 누적자료를 활용해 과다중복 투여 수진자를 감지해 메시지 및 전문심사 전환 등에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그는 빅데이터를 활용해 의료이용량을 빠르고 정확하게 현황을 파악하고 예측과 이상감지를 할 수 있는 의료이용 모니터링시스템을 구축해 MRI, 초음파 등 영상장비 과다사용이 관리 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장용명 실장은 정보통신실의 올해 핵심사업으로 건강보험 보장성 확대, 고령화에 따른 불필요한 지출을 방지하기 위해 의료이용량 실시간 모니터링 및 급여항목별, 환자별, 요양기관별 진료비 동향 분석예측을 할 수 있는 의료이용통합모니터링시스템을 구축해 건강보험 재정 건전화에 기여할 것이라며 심사평가에 필요한 주요 진료정보에 대해 요양기관의 전자의무기록, 병원정보시스템 등과 연계한 표준서식 기반의 심사참고자료 제출수집활용시스템을 구축해 심사업무의 효율성 및 요양기관의 편의성을 크게 향상시킬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장 실장은 영상정보관리시스템 구축과 관련해 요양기관은 주로 우편으로 영상정보를 제출하고 있으며, 심평원은 심사 및 이의신청 등의 업무에서 제출된 CD를 열어 영상을 확인하고 있다심평원의 영상정보관리시스템은 우편 혹은 업무포털을 통한 영상정보 제출에서 국제표준(DICOM)을 준수한 영상정보 온라인 제출방식으로 일원화했다고 말했다.

 

이어, “요양기관에서 사용하는 영상용 뷰어 파일 제출없이 영상파일 원본만 제출이 가능하고, 대용량 영상파일은 압축분할방식 활용으로 안정적으로 전송하는 등 시간 단축이 가능하며, 전송실패시 자동재전송과 업무시간 이외 예약전송이 가능하다고 장점을 설명했다.

 

, “영상정보의 온라인 제출로 연간 약 307,000만원의 행정비용이 절감될 것이라며 요양기관 대상으로 사용자 설명회를 본원 및 10개 지원 강당에서 5일부터 9일까지 실시 및 사용자 설명회 동영상고 간편 매뉴얼을 제작해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장 실장은 영상정보관리시스템 서비스는 19일 개시할 예정이라며 요양기관 대상 원격지원 및 현장지원 등을 통해 영상정보관리시스템의 이용 편의성을 적극 홍보하고, 기술지원도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필자의 다른기사메일로 보내기인쇄하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후생신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